디지털타임스

 


신세계, 광주종합버스터미널 매입…랜드마크 백화점 만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세계 가 광주 종합버스터미널 일대에 랜드마크가 될 백화점을 만든다.

광주 신세계는 28일 금호고속 주식회사로부터 광주 종합버스터미널 사업과 관련한 자산을 4700억원에 매입하기로 했다고 공시했다.

앞서 지난해 11월에는 광주시, 금호고속과 광주 종합버스터미널 부지 일대에 복합시설을 짓기로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다.

신세계는 이 곳에 '광주신세계 아트 앤 컬처파크'(가칭)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쇼핑·문화·예술이 어우러진 랜드마크 백화점을 구상하고 있다.

광주신세계 아트 앤 컬처 파크는 영업면적이 3만평 정도로 기존 광주신세계백화점의 세 배 규모가 될 전망이다.


신세계는 매장 곳곳에 예술 작품을 선보이는 갤러리와 오픈형 대형 서점, 옥상 공원, 루프탑 레스토랑, 펫파크 등을 들이고 입점 브랜드도 현재 530여개에서 1000여개로 늘릴 계획이다.
또 광주 종합버스터미널의 연간 이용객이 480만명에 달하고 전국에서 가장 넓은 왕복 16차선의 무진대로와도 접해있는 만큼 사업경쟁력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세계는 2028년 준공을 목표로 부지 개발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신세계, 광주종합버스터미널 매입…랜드마크 백화점 만든다
광주신세계 영업양수 결정 공시. 출처: 전자공시시스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