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일절 연휴 국내외 여행 동반 증가…봄꽃 여행지 인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1절(삼일절)부터 사흘간 이어지는 연휴에 국내외 여행 수요가 동반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여기어때는 내달 1일 국내와 해외숙소 체크인 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보다 각각 6배, 3배 늘어났다고 28일 밝혔다.

국내에선 경주, 제주 등 봄꽃 여행지가 인기를 얻고 있다.

경주는 삼일절 체크인 수가 작년보다 약 12배 늘었다. 매화가 일찍 개화한 제주는 삼일절 체크인하는 고객이 작년 대비 2배 증가했다.

엔화 약세로 여행 수요가 꾸준한 일본은 삼일절에 도시별로 최대 3배가량 체크인 수가 증가했다.


일본 도시별 예약 건수는 후쿠오카가 3배 늘었고, 오사카 2.9배, 도쿄 2.4배 등 순으로 나타났다.
여기어때가 올 초 1월에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이어 올해도 일본 여행을 떠날 예정인 여행객 중 30%는 올해 3월을 재방문 시점으로 꼽았다. 일본은 대표적인 근거리 여행지인데다, 엔저 등 합리적인 물가가 맞물리면서 성수기나 비수기의 구분 없이 가장 가까운 시점으로 여행을 고려하는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김용경 여기어때 브랜드실장은 "전국 봄꽃 개화 시기가 앞당겨지면서 연휴에 국내 여행이 많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짧은 일정으로 가볍게 다녀올 수 있는 동아시아 여행도 붐볐다"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삼일절 연휴 국내외 여행 동반 증가…봄꽃 여행지 인기
삼일절 국내·해외 숙소 체크인수 인포그래픽. 여기어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