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CC 4곳, 아시아나 화물사업 인수전 출사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매각 예비입찰에 제주항공, 에어프레미아(JC파트너스), 에어인천(VIG파트너스), 이스타항공(소시어스) 등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4곳이 출사표를 던졌다.

28일 항공·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이들 LCC는 이날 매각 주관사인 스위스 금융기업 UBS에 인수의향서(LOI)를 냈다.

대한항공의 유럽 여객 4개 노선(파리·프랑크푸르트·로마·바르셀로나)을 이관받는 티웨이항공은 화물사업 인수전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또 다른 후보였던 에어로케이항공도 불참했다.

대한항공은 작년 11월 아시아나 화물사업 매각 등의 내용을 담은 시정조치안을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에 제출했고, EU는 시정조치 실행을 조건으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기업결합을 승인했다.

아시아나 화물사업부의 매각금액은 최대 700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 다만 아시아나항공 화물기 대다수가 30년 이상 된 노후 기종이라 인수 기업은 향후 대규모 투자 비용을 투입해야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화물 항공기는 11편으로, 지난해 매출은 1조 6071억원이다. 국내외 화물 수송량은 국적 항공사 중 두 번째로 많은 연평균 75만톤 가량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채권단인 KDB산업은행은 곧 숏리스트(적격인수 후보)를 추린 후 본 실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최종 매수기업 선정은 연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매수자를 선정하더라도 EU의 승인을 거쳐야 매각 작업이 마무리된다.

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LCC 4곳, 아시아나 화물사업 인수전 출사표
인천국제공항 주기장에 세워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