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섬 여성복 `타임`, 출시 31년만에 파리 패션위크 진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993년 론칭한 국내 여성복 매출 1위 브랜드 타임이 파리 패션위크에 진출한다. 타임의 글로벌 패션 시장에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기업 한섬은 '2024년 가을·겨울 파리 패션위크'에 타임이 참가한다고 28일 밝혔다.

한섬은 이번 파리 패션위크 기간에 맞춰 오는 29일 파리 16구에 있는 복합 예술문화 공간인 '팔레 드 도쿄'에서 타임 단독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한다.

이번 프레젠테이션에서 한섬은 2020년부터 글로벌 패션 시장 공략을 위해 준비해 온 별도의 컬렉션 '더 타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섬 관계자는 "이번 타임 프레젠테이션을 위해 샤넬, 디올, 까르띠에 등 럭셔리 브랜드 패션쇼를 맡아 온 글로벌 전문 마케팅 기업과 제작 책임자(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사진작가(포터그래퍼) 등을 영입해 행사를 준비해 왔다"고 말했다.

한섬은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지난해부터 더 타임 컬렉션을 전담하는 디자인실과 홀세일팀을 별도로 꾸려 운영해 오고 있다.


또 한섬은 해외 유명 패션 브랜드들처럼 이번 더 타임 컬렉션 생산 시점을 기존보다 6∼8개월 앞당기는 선기획 방식을 적용했다. 최소 6개월 이전에 다음 시즌 제품 기획을 끝내는 방식이다.
한섬은 파리 패션위크 참가와 더불어 유럽 현지 시장 공략을 위해 오프라인 유통망과 온라인 소통 채널도 갖출 계획이다.

또 한섬은 이르면 오는 2026년까지 파리 주요 거리에 타임 글로벌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고 주요 백화점 단독 매장 개설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이날 타임 공식 글로벌 웹사이트를 열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도 연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한섬 여성복 `타임`, 출시 31년만에 파리 패션위크 진출
한섬 로고. 한섬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