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자이스 코리아, 인터배터리 참가…AI 접목한 배터리 품질·분석 솔루션 선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자이스 코리아가 내달 6일부터 8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하는 '인터배터리 2024'에 참가해 AI 기술이 접목된 첨단 배터리 기술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자이스 코리아는 현미경을 포함한 X-레이·CT, 3차원 측정기, 3D 스캐너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바탕으로 여러 글로벌 배터리 제조 업체와 협업하고 있다. 이번 인터배터리에서 자이스 코리아는 고해상도 이미징 분석을 지원하는 FIB-SEM 크로스빔, 업계 최고의 반복 정밀도 측정이 가능한 X-레이 현미경 Xradia Versa, 청정도 검사 솔루션, 비파괴 CT METROTOM 1500, 다양한 머신러닝(ML) 기반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우선 자이스 크로스빔은 펨토초 레이저와 갈륨 이온빔을 통해 배터리 단면의 원하는 지점을 ㎜부터 nm까지 신속하게 밀링해 고해상도 이미징 분석을 지원하는 FIB-SEM이다. 이는 기존 연마방식보다 정밀도가 높고 가공시간은 적다.

또 ZEISS Xradia Versa와 연계 분석을 통해 내부 구조에 접근하는 좌표 연동분석이 가능하다. 이에 적용되는 ML 기반 이미지 프로세싱 소프트웨어 'ZEN Intellesis'는 결과물에 대한 분석의 편의성을 더해 현미경 사용자들의 마지막 단계까지 그 효율성을 높인다.

자이스 Xradia Versa는 업계 최고의 공간 분해능을 가진 X레이 현미경으로, 고해상도 비파괴 3D 단층촬영(Tomography) 기술을 통한 불량 분석이 가능해 배터리 개발 단계에서 활성 물질, 전극과 셀의 각 층의 구조를 고해상도 이미지로 출력한다. 이는 이미지의 화질을 유지하면서도 단층 촬영 횟수를 줄여 촬영 시간을 최대 10배까지 줄인다.


자이스 METROTOM 1500은 높은 정밀도로 최소 10㎜의 측정물부터 615㎜까지 제품 측정이 가능해 배터리 셀과 모듈의 내부 결함 검사와 계측에 활용된다. 소프트웨어인 자이스 인스펙트는 3D 볼륨 데이터에 최적화돼 있으며, AI가 접목된 자동 결함 분석 기술인 'ZADD'를 통해 결함 분석의 시간을 대폭 줄이며 정확도 역시 향상시킨다.
또 최초로 공개되는 자이스의 광학 현미경과 전자 현미경을 활용한 청정도 검사 솔루션은 1㎛까지의 입자도 고해상도로 감지한다. 금속과 비금속 입자 유형에 대한 정량적 분석 결과값을 제공해 오염의 근본 원인을 분석한다.

정현석 자이스 코리아 대표는 "전기차의 핵심 구성요소인 배터리는 품질을 완벽하게 관리해야 하는 부품"이라며 "배터리 정밀검사에 대한 다양한 장비 포트폴리오를 비롯해 최신 AI 기술을 접목한 소프트웨어의 개발로 배터리 연구와 생산의 효율성을 늘리고 있어 앞으로도 배터리 주요 제조사와 함께 협력해 품질 분석 트렌드를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자이스 코리아, 인터배터리 참가…AI 접목한 배터리 품질·분석 솔루션 선봬
자이스의 배터리 종합 품질·분석 솔루션. 자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