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 E&S, KD운송·현대차와 손잡고 `수소버스 전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 E&S가 KD운송그룹,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수도권에 운영중인 내연기관 버스를 친환경 수소버스로 전환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국내 최대 여객운수사인 KD운송그룹이 수소버스 전환에 나서면서 수소버스 도입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SK E&S는 지난 27일 SK 서린사옥에서 KD운송그룹, 현대자동차와 '수도권 친환경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KD운송그룹은 올해 100대를 시작으로 2027년까지 누적 1000대의 수도권 광역·시내·공항 버스를 수소버스로 전환한다. 또 수도권 내 차고지를 액화수소 충전소 구축을 위한 부지로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수소버스의 적기 공급에 협력한다. 수도권 내 사후관리망 확충과 수소 생태계 강화를 위한 수소 모빌리티 차종 다변화에도 나선다.

SK E&S는 수도권 내 KD운송그룹 차고지 등에 액화수소 충전소를 6개소 이상 구축하고, 수소버스의 연료인 액화수소를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역할을 맡는다. SK E&S는 올해 상반기부터 인천 원창동에 위치한 액화수소플랜트에서 최대 연 3만톤 규모의 액화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3사는 충전소 운영, 액화수소 운송 등 향후 수소사업 전반에 걸쳐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KD운송그룹은 전국 18개 여객운수사와 약 5000여대의 버스를 보유한 국내 최대의 육상 운송회사여서 수소버스 도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장거리 운행에 주로 사용되는 대형 경유버스는 일반 승용차 대비 온실가스 30배, 미세먼지 43배 이상 배출해 대기오염의 주범으로 꼽힌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수송분야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대형버스의 친환경차로 전환이 필수라고 지적한다.

환경부에 따르면 1000대의 경유버스를 수소버스로 교체하면 연간 6만2000톤의 이산화탄소와 연간 30톤의 초미세먼지를 저감해 300억원 이상의 환경 편익이 발생한다. 수도권에서 운행량이 많은 광역·시내버스를 수소버스로 전환하면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효과를 낸다.

허상준 KD운송그룹 대표는 "대중교통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서울과 경기 지역의 친환경 수소버스의 도입이 필수"라며 "대기환경 개선과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기여하고자 올해 100대를 시작으로 보유 차량의 약 50%인 약 2500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유석 현대자동차 부사장은 "수소 버스는 국민 실생활 영역에서 탄소 배출을 줄이는 것은 물론 도로 위의 초미세먼지까지 걸러낼 수 있어 공공적 효익이 매우 큰 궁극의 친환경 모빌리티"라며 "현대차는 수소 사회로의 전환을 가속화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수소 차량의 개발과 함께 이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선도적인 기술 개발과 지원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추형욱 SK E&S 대표는 "대한민국의 미래 신산업 육성과 수송분야 2030 NDC 목표 달성을 위해 액화수소 기반의 수소생태계 구축과 대형버스 등 상용차의 수소차 전환 가속화가 필요하다"며 "경쟁력 있는 액화수소 공급과 충전 인프라 구축으로 수소 상용차 생태계 조성과 2030 NDC 목표 달성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 E&S, KD운송·현대차와 손잡고 `수소버스 전환`
추형욱(오른쪽부터) SK E&S 대표와 허상준 KD운송그룹 대표, 정유석 현대자동차 부사장이 27일 SK서린사옥에서 열린 '수도권 친환경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 E&S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