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SK엔무브, SKT·英아이소톱과 데이터센터 정밀액체냉각 협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엔무브가 냉각 플루이드 제품군을 확대하며 데이터센터 액체냉각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SK엔무브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에서 SK텔레콤, 영국 액체냉각 솔루션 전문기업 아이소톱과 '차세대 냉각과 솔루션 분야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3사는 데이터센터 액체냉각 기술 협력을 진행한다. SK엔무브의 냉각 플루이드를 아이소톱의 액체냉각 솔루션에 탑재해 SKT의 인공지능(AI) 데이터센터 테스트베드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각 사는 AI 서버 사용환경에 맞는 액체냉각 기술의 효용성을 분석하고, SKT에서 개발 중인 액체냉각 핵심 시스템인 통합 냉각분배장치(CDU)기술을 위해 협력한다.

액체냉각은 전기가 통하지 않는 특수 냉각 플루이드를 활용해 데이터센터 내 서버를 식히는 방식이다. 공기로 열을 식히는 공랭식보다 전력 소모와 운영 비용을 개선할 수 있어 새로운 열관리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SK엔무브는 기존 수조형 액침냉각 솔루션에 적합한 냉각 플루이드에 이어 아이소톱의 정밀액체냉각 솔루션에 적합한 냉각 플루이드를 개발하며 다양한 액체냉각 솔루션 별 최적화된 제품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퓨처마켓인사이트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냉각 플루이드를 직접 활용한 열관리 시장규모는 2022년 약 3억3000달러(약 4400억원)에서 2032년 약 21억달러(약 2조8000억 원)까지 연평균 성장률 21.5% 수준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상혁 SK엔무브 e-플루이드 B2B사업실장은 "냉각 플루이드 선두주자로 이번 협업을 통해 데이터센터 에너지 효율화에 최적화된 제품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액체냉각 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SK엔무브의 에너지 효율화 기업 지위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민 SKT 미래R&D 담당은 "AI 시대에 데이터센터는 다양한 혁신 기술이 모이는 공간이 되어갈 것"이라며 "향후 SKT뿐 아니라 SK 관계사, 다양한 글로벌 파트너사의 역량을 결집해 패키지화 하고 글로벌 AI 솔루션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데이빗 크레이그 아이소톱 최고경영자는 "SKT와 SK엔무브의 AI 데이터센터 혁신에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아이소톱의 정밀액체냉각 솔루션을 강화하고 AI 데이터센터 에너지 효율성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박한나기자 park27@dt.co.kr

SK엔무브, SKT·英아이소톱과 데이터센터 정밀액체냉각 협약
서상혁(왼쪽부터) SK엔무브 e-플루이드 B2B 사업실장, 데이비드 크레이그 아이소톱 최고경영자, 이종민 SK텔레콤 미래R&D 담당이 28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현장에서 업무협약서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