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화오션, 美 해군성 장관과 함정 MRO 사업 논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화오션은 지난 27일 미국 해군성의 카틀로스 델 토로 장관이 옥포조선소를 방문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권혁웅 대표의 안내를 받은 카를로스 델 토로 장관은 함정 건조 현장을 둘러보고 건조 중인 대한민국 최신예 잠수함 장보고-Ⅲ 배치-Ⅱ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또 생산설비와 디지털생산센터, 시운전센터 등 사물인터넷(IoT)과 첨단 디지털 기술을 선박 생산에 접목한 설비 등을 둘러봤다.

카를로스 델 토로 장관의 이번 방한은 국내 조선소의 군사적·상업적 역량을 확인하고 향후 미국 해군 MRO(유지·보수·정비)사업을 포함한 함정 사업과 관련하여 한미 협력 가능성 등을 점검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국내 업계 최초로 MRO 전담 조직을 운영중이며 해외기업과의 적극적인 기술협력에 나서는 등 함정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나서고 있다.


한화오션 관계자는 "함정 MRO사업은 신조 사업만큼이나 경험과 역량이 중요하다"며 "해외 함정 수출과 더불어 그동안 축적한 경험과 역량을 바탕으로 MRO사업 역시 'K-방산'의 대표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한화오션, 美 해군성 장관과 함정 MRO 사업 논의
지난 27일 옥포조선소를 방문한 미국 해군성 카를로스 델 토로(왼쪽 두번째) 장관이 권혁웅(왼쪽 세번째) 한화오션 대표이사의 안내를 받아 함정 건조 현장을 둘러보고 미 해군 MRO사업을 포함한 함정 사업 수행을 위한 시설과 준비사항 등을 점검하고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한화오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