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생건, 딥러닝 알고리즘 활용해 `입술 노화` 비밀 밝혀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생활건강은 입술노화 연구 성과를 피부과학 분야의 저명한 국제 학술지 '스킨 리서치 앤 테크놀러지' 1월호에 '입술노화 특성에 대한 대규모 한국인 여성 이미지 연구'라는 제목으로 논문을 게재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전세계적으로 나이에 따른 입술 형태와 색상 변화를 딥러닝 알고리즘을 활용해서 분석한 첫 연구 사례이며 관련 특허도 출원했다.

LG생활건강 R&I(Research&Innovation) 연구소는 입술노화 분석을 위해 20세부터 69세까지 우리나라 여성 1000명의 입술을 찍은 고해상도 이미지를 확보했다. 또 이 이미지들에 '안면 특징점 추출 기술'과 패턴 인식 기술 등을 적용해서 연령에 따른 입술 형태, 주름, 톤 변화 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입술노화가 진행될수록 입술의 형태, 표면 주름, 톤이 크게 3가지 특징을 보이면서 변화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나이가 들수록 입술은 얇고 납작한 형태가 되며 입술 표면의 가로, 세로 주름이 증가하고 붉고 노란 톤이 감소해 생기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입술 주름이 노화가 진행될수록 세로 주름 비중이 높은 '세로형 입술 주름'에서 점점 가로와 세로 주름이 교차하는 '격자형(그물 형태) 입술 주름'으로 변화하는 점도 이번 연구로 새롭게 확인했다.


회사측은 입술노화 연구 성과를 차세대 기능성 립케어 제품인 '립세린' 개발에 적극적으로 활용했다고 부연했다.
강내규 LG생활건강 기술연구원장은 "입술은 다른 신체 부위에 비해 각질층이 얇고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멜라닌 색소가 적은 것으로 알려져 노화 진행이 두드러지고 이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LG생건, 딥러닝 알고리즘 활용해 `입술 노화` 비밀 밝혀냈다
LG생활건강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