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팀 네이버·삼성물산, 사우디서 건설·ICT 융합 맞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팀 네이버·삼성물산, 사우디서 건설·ICT 융합 맞손
김유원(왼쪽부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채선주 네이버 대외·ESG정책대표, 오세철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가 28일 네이버 1784에서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팀 네이버와 삼성물산이 ICT(정보통신기술) 기반 공간 혁신과 글로벌 사업 확대를 위해 힘을 합친다.

네이버클라우드와 네이버랩스는 삼성물산 건설부문과 '국내 및 사우디아라비아에서의 홈·빌딩 솔루션 협업 및 건설 혁신 ICT 기술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28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미래기술 기반 오피스 등 공간 디지털화 △첨단 스마트시티 등 글로벌 시장 확대 △ICT 기술 활용 건설산업 경쟁력 강화 등에 대해 광범위하게 협력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양사는 삼성물산이 건설에 참여한 네이버 1784 사옥에 적용된 AI(인공지능)·클라우드·자율주행·로보틱스·5G 등 다양한 첨단기술을 삼성물산의 홈·빌딩 플랫폼과 융합해 시너지를 높여갈 계획이다. 미래형 오피스빌딩 구현을 비롯해 B2B 고객 대상 차세대 플랫폼 사업까지 협업을 추진, 이를 보다 구체화해 글로벌 사업 확장을 위한 기회도 창출한다는 목표다.

특히 팀 네이버가 사우디 디지털트윈 구축사업을 수주한 만큼, 삼성물산과의 협업을 기반으로 현지에서 사업이 보다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물산 또한 리야드 메트로, 네옴 터널 등 사우디 사업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양사가 전략적으로 시장 확대에 힘쓰고 있는 사우디에서 데이터센터, 공항, 쇼핑몰, 스마트시티 등 사업의 수주와 건설 및 운영에 시너지를 낸다는 구상이다.

조혜정 삼성물산 DxP사업본부장은 "건설업을 넘어 새로운 사업으로 포트폴리오를 확장해가는 시기에 국내 최고의 기술력을 갖춘 네이버와 협약을 통해 미래 신시장 진입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글로벌 DX&이노베이션부문장은 "삼성물산과의 이번 협약으로 사우디 사업의 확장 기반을 다지고 팀 네이버의 기술력을 다각화해 빌딩, 주택,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공간의 디지털 전환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