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WC2024] `AI 잘하는` 퀄컴, SKT와 GTAA 협력할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아드 아즈가 "긍정적 기회"
이미지 생성 AI 모델 공개도
AI(인공지능) 허브로 생태계 확장을 꾀하는 퀄컴이 SK텔레콤과 글로벌 대표 통신사들이 출범시킨 'GTAA(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의 협력 제안이 오면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GTAA 회원사의 성장을 위해 삼성과의 협력 방안을 모색하겠다고도 밝힌 가운데 GTAA 협력이 확장될지 주목된다.

지아드 아즈가 퀄컴 제품관리 수석부사장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24'에서 기자들과 만나 "GTAA의 협력 제안이 오면 긍정적으로 검토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온디바이스와 엣지단, 클라우드 등 세 갈래 길에서 통신사는 중간 단계인 엣지단에 속한다"며 "퀄컴은 AI 역량을 갖추고 있어 (GTAA와 같은) 여러 회사들과 협력한다면 흥미로운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GTAA는 이번 MWC에서 SK텔레콤이 주도해 텔코(통신기업) LLM(거대언어모델) 관련 협력을 목적으로 도이치텔레콤, E&그룹, 싱텔, 소프트뱅크와 꾸린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다. GTAA는 통신사향 특화 LLM 등을 공동 개발한다. AI를 지향하는 얼라이언스에서 'AI를 잘하는' 퀄컴이 협력 기회를 도모할 수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퀄컴은 이번 MWC에서 '퀄컴 AI 허브' 등 AI의 발전상을 공개했다. 지난해 스마트폰용 스냅드래곤8 3세대와 PC용 스냅드래곤 X 엘리트를 기반으로 온디바이스 AI의 본격적인 상용화를 촉발한 만큼 강한 기세로 시장 승기를 잡겠다는 전략이다. 퀄컴 AI 허브는 개발자들이 사전에 최적화된 AI 모델을 통합할 수 있고, 원하는 대로 조합해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라이브러리를 제공한다.

퀄컴은 AI 허브에서 이미지 생성 AI 모델 '스테이블 디퓨전3'을 공개하기도 했다. 텍스트 프롬프트에서 이미지를 생성하는 도구를 이용해 'a cute curly cat'을 면으로 설정하자 고양이 그림이 6.57초만에 생성됐다.


아즈가 부사장은 "AI가 나아갈 방향은 멀티모달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림을 보여주면 그림 안의 콘텐츠를 해석하는 능력이 있는데 이뿐 아니라 그 안의 요소를 가지고 무엇을 할 수 있는지 고민하는 단계에서 멀티모달로 결국 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75여 가지의 AI와 생성형 AI 모델을 제공하는 AI 허브에 가능한 한 많은 AI를 올리는 것이 퀄컴의 목표다. 단기적으로는 20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그는 "AI 허브라는 툴을 이용해 개발자들이 아이디어를 혁신으로 이어가도록 돕겠다"면서 "클라우드 AI 모델이 점점 엣지, 온디바이스단으로 내려오는 상황에서 퀄컴이 중요한 모멘텀을 가지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글·사진/바르셀로나(스페인)=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MWC2024] `AI 잘하는` 퀄컴, SKT와 GTAA 협력할까
지아드 아즈가 퀄컴 제품관리 수석부사장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나인 기자

[MWC2024] `AI 잘하는` 퀄컴, SKT와 GTAA 협력할까
퀄컴 부스서 시연한 '스테이블 디퓨전3'. 김나인 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