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UFO일까, 신기루일까"…우크라 드론에 포착된 괴비행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UFO일까, 신기루일까"…우크라 드론에 포착된 괴비행체
최근 우크라이나군의 드론에 의해 포착된 미확인 비행물체(UFO). [우크라니안프리덤뉴스 캡처]

"이게 뭐지, 왜 움직이지 않는 거야?"

러시아와 전쟁 중인 우크라이나군의 드론에 상공을 맴돌고 있는 원통형 모양의 정체를 알 수 없는 괴 비행물체가 포착됐다.

우크라이나군과 과학계에선 이 물체의 정체를 둘러싸고 외계에서 날아온 미확인 비행물체(UFO)인지에 대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우크라이나 제406연대 소속 병사들은 열화상 카메라가 장착된 '히트 비전' 쿼드콥터 드론을 통해 전쟁지역 상공을 맴돌고 있는 'UFO'를 목격했다.

우크라이나군으로부터 약 50km 떨어진 상공에서 포착된 이 물체는 가늘고 길쭉한 원반 형태를 하고 있었다.

비행체를 보고 놀란 병사들은 "드론으로 부딪쳐보자", "왜 안 움직이냐", "분명히 UFO다"라고 말하는 소리가 녹화됐다. 드론의 카메라를 2배 줌에서 4배 줌으로 확대하는 동안, 드론이 사라지지 않자 "미사일을 발사해볼까"라고 농담하는 대원의 목소리도 들렸다.

이 영상은 전쟁으로 폐허가 된 우크라이나 땅에서 발생한 가장 최근의 UFO 사건이다. 이보다 앞선 2~3년 동안 우크라이나 상공에선 여러 차례 UFO가 목격되곤 했다.

하지만, 17초 분량의 이 영상에 대해 온라인상에선 UFO가 아니라 '파타 모르나가'로 알려진 신기루의 일종이라고 주장하는 UFO 회의론자들의 지적이 있다.


아서 왕 전설에 나오는 마법사의 이름을 딴 '파타 모르나가'는 높은 고도에서 따뜻한 공기층과 낮은 층의 찬 공기에 의해 발생하는 거대한 신기루를 말한다. 두 종류의 공기층이 만나면서 빛을 굴절시켜 공중에 반사되는 '대기 덕트'를 만들 때 발생한다. 이러한 착시 현상은 평소에 단지 몇 초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현상은 바다 위에 뜬 배가 마치 공중에 거꾸로 떠 있는 것처럼 묘사한 19세기 책의 삽화에서도 발견된다.

한편, 드론에 찍힌 영상이 단지 장비 오류에 의한 것일 수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영상 속의 드론 제어 인터페이스 좌측 상단에는 '오류'를 표시하는 빨간색 메시지가 떠 있다.

드론 매빅 3T의 제조업체인 DJI의 대변인은 데일리메일의 문의에 "장비 오류가 원인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영상 화질이 낮아 확실치는 않지만, 오류 메시지와 함께 '수동 제어'라고 표시돼 있다"며 "아마도 (이번 소동이) 드론의 최신 기능과 관련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22년 우크라이나 천문학자들은 키이우 상공에서 수많은 UFO들이 관측됐다고 정식 논문을 통해 주장한 바 있다. 연구진은 논문에서 정체를 알 수 었는 비행체들이 매우 빠른 속도로 움직이고 있어 특수한 장비로만 관측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관측용 카메라에 괴비행체가 포착된 시간은 단지 1 밀리초(0.001초)에 불과했다. 그야말로 찰나의 순간이다.

이러한 천문학자들의 주장은 즉각 우크라이나 국립과학원(NASU)에 의해 거센 비판을 받았다. NASU는 해당 논문이 '출판을 위한 전문적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는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NASU 과학자들은 성명에서 "결과의 처리와 해석이 부적절한 수준에서 수행됐고, 관찰된 물체까지의 거리를 결정하는 데 심각한 오류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