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배현진 습격범, 유아인에 커피 뿌린 학생...언론 관심 받으려 범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배현진 습격범, 유아인에 커피 뿌린 학생...언론 관심 받으려 범행"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서울 송파을)이 지난 1월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건물에서 괴한에게 습격 당하는 장면이 담긴 CCTV 화면을 배 의원실이 공개했다. [배현진 의원측 제공=연합뉴스]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습격한 피의자 A(15)군의 범행은 언론의 관심을 끌기 위해 우발적 행위인 것으로 드러났다.

A군은 지난해 경복궁 담벼락을 스프레이로 훼손한 설모(28)씨에게 지갑을 던지고, 마약 혐의로 청구된 구속영장이 기각돼 경찰서를 빠져나오던 배우 유아인(38)에겐 커피를 던진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8일 이 같은 내용의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특수상해 혐의를 적용해 A군을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김동수 강남서장은 이날 오전 백브리핑을 통해 "A군의 평소 성향과 과거 행동 전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언론 등의 관심을 받기 위해 범행한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배 의원을 상대로 범행을 계획하거나 타인과 공모한 정황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A군은 경찰 조사에서 "연예인 지망생을 만나기 위해 현장에 갔다가 우연히 배 의원을 만났고, 자신도 모르게 무의식적으로 범행했다"며 구체적 범행 이유를 진술하진 않았다고 김 서장은 전했다.

중학생인 A군은 지난달 25일 오후 5시 12분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건물에서 배 의원의 머리를 돌덩이로 15차례 가격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당일 연예인 지망생 B씨를 보기 위해 해당 건물에 갔다가 우연히 배 의원을 만난 것으로 파악됐다. A군은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B씨가 해당 건물 식당에 예약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배 의원이 같은 건물의 미용실을 예약하기 전에 현장을 찾은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현장에서 체포된 A군은 보호자 입회하에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정신 의료 기관에 응급입원했다. 경찰은 응급입원 기한이 지난달 30일 종료되자 보호 입원으로 전환해 조사를 이어왔다.

한편, A군은 지난해 경복궁 담벼락을 스프레이로 훼손한 설씨의 영장심사 출석 현장에 나타나 설씨에게 지갑을 던졌다. 또한 배우 유아인(38)에게 커피를 던진 인물과 동일 인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에 대해 "언론을 통해 일정과 장소를 알고 자신의 행동이 언론에 보도될 것을 기대하고 주목을 받기 위해 그런 행동을 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사건 발생 이후 강남경찰서장을 팀장으로 27명 규모의 수사전담팀을 꾸려 사건의 경위와 범행 동기 등을 수사해왔다. 피의자의 부모와 주변인들, 목격자 등을 조사하는 한편 피의자의 휴대전화와 노트북 등에 대한 포렌식을 거쳐 피의자의 통화 내용과 계좌 거래 내역 등을 분석해 수사를 진행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