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의협 "정부와 대화 준비 중"…복지부 "구체화된 바 없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의협 비대위 '총장님들께 보내는 호소문'서 "증원 신청 자제해달라"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정부와 대화를 준비 중이라며, 대학 총장들에게 당분간 의과대학 증원에 관한 의사 표명을 자제해달라는 취지의 호소문을 발표했다.

의협 비대위는 28일 '총장님들께 보내는 호소문'에서 "현재 의료계는 정부와 대화를 위해 협의체를 준비하고 있다"며 "협의체가 구성되기 전까지라도 대승적 차원에서 (의대 증원) 신청 요청을 자제해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의협 비대위의 이날 호소문은 의협 외에도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기초의학협의회, 대한의학회, 사립대학교의료원협의회, 의학교육연수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한국의학교육평가원, 한국의학교육학회 등이 이름을 올렸다.

교육부는 지난 22일 의대가 있는 전국 40개 대학에 공문을 보내 2025학년도 의대 정원에 대한 수요를 3월 4일까지 제출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의협 비대위는 "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의대 정원 2천명 증원은 합리적인 숫자가 아니"라며 "의사 증원이 필요한지, 필요하다면 얼마나 필요한지, 교육 역량은 어떻게 되는지의 순서로 진행돼야 하나 정부는 수요조사를 먼저 하는 우를 범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잘못된 수요조사를 바탕으로 각 대학의 희망 수요가 만들어지고, 이게 현재의 2천명의 근거로 사용돼 의료계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3월 4일 총장님들의 증원 신청 결과에 따라 현재 휴학계를 제출하고 강의실을 떠난 제자들의 복귀 여부가 달려있고 나아가 우리나라 교육계, 의료계는 미래 운명이 결정된다"며 총장들이 제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의협 비대위의 호소문이 보도된 직후 보건복지부는 보도설명자료를 내고 "정부와 의료계간 협의체는 구체화 된 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대 증원 수요조사는 당초대로 3월 4일까지 제출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의협 "정부와 대화 준비 중"…복지부 "구체화된 바 없어"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