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올해 전기차 1만1578대 보급…보조금 최대 840만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버스·화물차 중심…보조금 전액지원 차량가격 5500만원 미만
서울시는 올해 전기차 1만1578대를 보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전기차 보조금은 승용차 기준 최대 840만원을 지원한다.

구체적으로 보면 올해 보급하는 전기차 중 민간 부문은 1만1362대, 공공 부분은 216대다.

민간 보급 차종별로는 승용차 5000대, 화물차 2500대, 이륜차 1000대, 택시 2380대, 시내·마을버스 427대, 어린이 통학 차량 45대, 순환·통근버스 10대다.

대중교통 분야 보급물량 2807대(택시 2380대, 시내·마을버스 427대)는 버스 교체 시기와 택시 공급 정책 여건에 맞춰 별도 공고한다.

전기 승용차 보조금은 정부의 보조금 인하 정책에 따라 차등 지원한다.

전액 지원 기준 차량(승용차) 가격은 기존 5700만원에서 5500만원으로 낮추고 최대 840만원(국비 690만원·시비 150만원)을 지급한다. 5500만원 이상∼8500만원 미만은 최대 보조금의 50%, 8500만원 이상은 보조금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차상위 이하 계층이 구매하면 국비 지원액의 20%를 추가 지원하고 차상위 계층 중 청년 생애 최초 구매자에게는 10%를 더해 총 30%를 추가 지원한다. 전기택시는 국비 250만원, 시비 30만원을 더해 최대 1120만원을 지원한다.

시는 지난해 기준 주행거리가 길고 시민 이용이 많은 전기버스 1301대를 운영 중이며 올해는 버스 대·폐차 계획에 맞춰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많은 812대(사고이월 포함)를 보급할 계획이다. 최대 보조금 1억원(대형 기준)이다.

전기화물차는 차종에 따라 600만(초소형)∼1500만원(소형)을 지원한다. 냉동탑차 등 특수화물차인 경우 최대 1776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택배용으로 구매 시 국비 보조금의 10%를 추가 지원하며, 전체 보급할 예정인 화물차(2500대)의 35%(875대)를 택배 물량으로 별도 배정한다. 경유화물차 보유자가 전기화물차를 구매하는 경우 폐차 이행시에는 50만원을 더 지원하되 조기 폐차 지원금을 이미 수령했다면 20만원만 추가로 지급한다.

어린이 통학용 버스는 국비 지원액의 20%가 추가된 최대 8000만원을 지원한다.

시는 '2024년 전기자동차 민간 보급사업'을 공고하고 환경부 무공해차 통합 홈페이지에서 오는 28일부터 접수한다. 전기이륜차 신청일은 별도 공고할 예정이다.

신청 대상은 접수일 기준 서울시에 30일 이상 거주하거나 사무소를 둔 개인, 개인사업자, 법인, 공공기관 등이며 2개월 이내 출고되는 차량만 신청할 수 있다.

보조금 지급 대상은 차량 출고·등록순으로 선정한다. 보조금은 시가 자동차 제작·수입사로 직접 지급해 구매자는 자동차 구매대금 중 보조금을 제외한 나머지 금액만 제작·수입사로 납부하면 된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서울시, 올해 전기차 1만1578대 보급…보조금 최대 840만원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