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 안양천·홍제천·중랑천 밤길 빛으로 밝힌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 활동 많은 한강 지천에 경관조명 설치…연출조명 다양한 이미지
서울시는 안양천, 홍제천, 중랑천에 경관조명을 설치해 야간에도 시민이 활동하기 좋은 안전한 길을 조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안양천은 구로구·영등포구·양천구 경계에 위치하고 각종 체육시설과 정원이 있어 시민이 많이 찾는 신정교에 지역 특색에 맞는 경관조명을 달았다. 동측에는 교량 하부면 120m에 간접조명을 설치하고 교량 기둥의 곡선 면을 밝히는 경관조명을 달아 교량 하부 전체가 빛을 발하는 모습을 연출했다. 서측에는 교량 하부의 기둥 양 끝을 밝히는 간접조명으로 명암 대비를 통해 교각 구조를 드러내고 장미와 벚꽃 풍경의 연출조명으로 교각을 장식했다.

홍제천은 DMC파크뷰자이 등 대규모 아파트 단지와 일반 주거시설이 인접한 홍연2교∼연가교 구간에 경관조명을 설치했다. 홍남교에서 연가교까지 약 550m 구간의 교각에 연출조명으로 일렁이는 물결을 형상화하고 별도의 조명이 없었던 홍연2교에서 연가교까지 약 1㎞ 구간 자전거 도로와 보행로에 보안등을 신규 설치해 안전성을 높였다.

중랑천은 휘경주공아파트 등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근처에 있고 농구장 등 체육시설이 밀집한 겸재교에 경관조명을 달았다. 겸재교 하부에는 조명이 없어 주변 체육시설을 운영하지 않을 때는 어두웠으나 간접조명과 장미축제를 표현한 연출조명으로 밝고 안전한 공간이 됐다. 중랑천 진입로 중 하나인 겸재교 지하보도에는 눈부신 직접조명을 간접조명으로 교체했다. 수변공간에 설치된 경관조명은 올해의 서울색인 스카이코랄 등 다양한 색상 표현이 가능하고 연출조명은 계절 변화와 각종 행사에 맞춰 다양한 이미지를 표출할 수 있다. 연출조명은 일몰 후 자동 점등되고 오후 11시 이후에는 빛 공해와 수목 생육 등을 고려해 자동 소등된다.

시는 앞으로도 매력 있는 수변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중랑천과 홍제천 등에서 야간경관 개선 사업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최인규 서울시 디자인정책관은 "앞으로도 시민 활동이 많은 한강 주요 지천에 경관조명을 설치해 상상력과 활력이 넘치는 시민 여가 공간을 만들고 밤에도 활동하기 안전한 수변공간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서울 안양천·홍제천·중랑천 밤길 빛으로 밝힌다
안양천 신정교 동측(영등포구 구간) 경관조명[서울시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