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GTX B노선, 상반기중 착공… 민투심서 의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기재부 "올해 민자사업 발굴 목표 15.7조원…5년내 최대 규모"
GTX B노선, 상반기중 착공… 민투심서 의결
사진 기재부

수도권 동·서부에서 서울 도심까지 '30분 출퇴근 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이 올해 상반기 착공한다.

기획재정부는 27일 올해 첫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민투심)에서 GTX B노선 실시협약(안) 등 2개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GTX B노선은 인천광역시 연수구~경기도 남양주시 구간에 광역급행철도를 건설하는 총사업비 4조2894억원의 민간투자사업(BTO)이다.

완공시 인천대입구에서 서울역까지 걸리는 시간을 80분 이상에서 30분으로, 남양주 마석에서 청량리까지는 45분 이상에서 23분으로 축소하는 등 수도권 동·서부에서 서울 도심까지 수도권 30분 출퇴근 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된다.

사업시행자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비노선주식회사'가 지정됐고, 올해 상반기 착공 후 2030년 개통을 목표로 추진할 계획이다.

GTX B노선, 상반기중 착공… 민투심서 의결
자료 국토부

올해 민간투자사업 투자계획이 민투심 안건에 올랐다.

정부는 5년내 최대규모의 목표인 총 15조7000억원 이상의 신규 민자사업을 발굴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는 작년 목표인 13조원 대비 2조7000억원이 상향된 수치다.

신규 민자사업의 적극 발굴을 위해 기존 도로·철도 외에 문화·관광시설, 지자체 청사 등으로 민자사업을 확대할 수 있도록 적극 독려한다는 방침이다.

국책사업 등 민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대규모 민자사업을 중심으로 착공 등 절차관리를 강화해 연내 5조7000억원(상반기 2조7000억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GTX-C(총사업비 4조6000억원), GTX-B(3조8000억원), 동부간선도로지하화사업(1조원) 등이 대상이며 이들 사업의 연내 착공을 목표로 했다.

올해 민자사업 투자계획의 원활한 이행을 위해 제도개선도 병행한다.

신도시 개발계획 등의 취소·변경 여파 등으로 현저한 수요감소가 예상될 때 수행하는 '수요예측 재조사'를 현재 270일에서 향후 150일로 4개월 가량 단축하는 방안을 상반기 중 추진한다.

또한 수요예측 재조사 후 민자적격성 재조사 수행시 현재 270일이 걸렸으나, 향후 중복되는 조사 내용 등을 감안해 210일로 2개월 가량 단축할 예정이다.

민자사업의 신속 집행을 위한 보상자금 선투입 제도도 기존 도로 중심에서 철도·환경 등 전체 사업 유형으로 올해부터 확대 적용한다.

보상자금 선투입 제도란 사업부지 지가상승 등에 대응하기 위해 보상비를 민간에서 우선 투입 후 주무관청이 상환하는 것을 말한다.

김윤상 기획재정부 제2차관 "오늘 의결된 GTX-B를 비롯한 주요 민자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돼 경제활력 제고와 국민 생활 편익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주무관청과 기재부가 함께 노력할 것"이라며 "민자사업 신규 발굴부터 협약 체결·착공·준공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걸친 추진 현황 관리에도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