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 "농축수산물 가격 할인에 예산 239억 투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농식품부·해수부 "농축수산물 할인 지속…사과·배 40% 할인 지원"
한우·한돈 최대 반값 할인…오징어·참조기 등 수산물도 할인
정부가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과일, 시설채소 등의 출하 비용을 지원하고 유통사의 할인 판매를 활성화하기 위해 166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도매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한우농가와 한돈농가 지원을 위한 할인행사는 3월에도 이어진다. 설 명절 이후에도 수산식품 물가 안정을 위한 수산대전 등에도 73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우선 농림축산식품부는 기상 영향에 따라 생산량이 줄면서 농산물 가격이 고공행진 중이라 품목별로 물가 안정 대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달 하순 기준 사과의 소매가격은 10개에 2만9301원으로 1년 전보다 27.4%, 배는 10개에 4만455원으로 39.1% 각각 올랐다. 토마토는 1㎏에 8691원으로 28.5%, 배추는 포기당 3738원으로 18.4% 상승했다.농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농식품부는 농산물 공급을 관리하고 유통사 납품단가 지원에 나선다. 배추, 무 수급 불안에 대비해 이달 중 배추 2000t(톤), 무 6000t을 추가로 비축하고, 가격 상황을 고려해 시장에 방출할 예정이다.

최근 우천 등으로 산지 출하작업이 어려워 가격이 높은 대파의 경우 다음 달 15일까지 1500t에 대해 납품단가를 ㎏당 500원씩 지원해 소비자 부담을 직접 낮춘다는 계획이다.

오이, 애호박, 청양고추 등 시설채소 75t에 대해서도 하나로마트에 출하하는 비용 중 일부를 지원한다.

대형유통업체와 연계해 사과·배 비정형과(못난이 과일)를 중심으로 판매를 촉진하고, 농협 및 전국의 사과 산지유통센터(APC) 저장물량은 6월까지 분산 출하토록 관리할 계획이다.

농협 하나로마트는 다음 달 1일부터 4월 3일까지 사과 400t과 배 100t을 판촉 행사로 진행하고, 이마트는 다음 달 1~3일 사과 150t을 판매한다. 롯데마트는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사과 200t 판촉 행사를 열고, 홈플러스는 다음 달 1~6일 사과 50t, 배 10t을 판매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대형유통업체에서 수입과일을 보다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대형유통업체의 수입 과일 판매 수요량을 파악해 할당관세 도입물량을 배정할 예정이며, 수입 과일 유통을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 23일자로 대형유통업체에 할당관세 수입·판매 자격을 부여하기도 했다.

정부는 축산물과 수산물 할인행사도 추진한다.

전국한우협회, 한우자조금, 농협경제지주 등과는 다음 달 전국 단위 대규모 한우 할인판매 행사인 '소(牛)프라이즈'를 통해 등심, 국거리, 불고기류 등을 평시보다 최대 50% 할인해 판매한다. 다음달까지 진행하는 한돈 할인 행사를 통해서는 전국 마트 등에서 국내산 돼지고기를 20~40%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해양수산부는 유통업체와 함께 국내산 수산물을 최대 50% 할인해주는 '대한민국 수산대전'을 진행하고 있다.

18개 마트에서는 오는 28일까지, 27개 온라인몰에서는 다음 달 3일까지 각각 진행된다.

오징어, 참조기를 할인 판매하는 '깜짝 반값 특별전'은 이마트와 롯데마트에서 다음 달 17일까지, 홈플러스에서는 다음 달 22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농축수산물 할인 지원에는 농식품부가 166억원을, 해수부는 73억원의 예산을 각각 배정해 총 239억원이 투입된다.

정부가 농축수산물 할인에만 꾸준히 예산을 쏟는 것이 근본적인 대책이 아니라는 지적에 박순연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최근의 가격인상은 기본적으로 생산 문제로 보고있다. 중장기적으로 과수산업 경쟁력 재고 대책으로 다룰 계획"이라며 "단기적으로 할 수 있는 냉해예방이나 여름철 탄저병 예방 등 생육관리가 될 것이고, 이 외에도 할인 지원과 출바이용 지원 등도 종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정부 "농축수산물 가격 할인에 예산 239억 투입"
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