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파국 치닫는 민주 `공천 갈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의 공천내홍이 점입가경이다. 민주당은 27일 서울 중·성동갑 출마를 준비해온 친문계 대표격인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공천에서 배제했다. 비명계가 '비명횡사'공천이라고 반발하는 상황에서 친문계까지 가세할 경우 사실상 '심리적 분당사태'로 치달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당장 친문계 고민정 최고위원이 이날 전격 사퇴했고, 박영순 의원은 탈당했다. 설훈 의원이 탈당을 예고하는 등 의원들의 탈당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안규백 전략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의 중·성동갑 전략공천에 대해 "반대 의견도 있었다. 해당 지역은 우리당 의사결정에서 중요한 부분이라 일부 의원이 심도 있는 의결을 요구해 전날에도 많은 토의가 있었고 오늘도 상호 교차 토론 등의 심의가 있었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을 다른 지역으로 공천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되지 않았다고 했다. 임 전 실장 측은 대응책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날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던 고 최고위원은 공천 갈등에 대해 "지도부 안에서 더 할 수 있는 역할이 없고 제게 돌아온 답은 차라리 최고위원에서 물러나라는 중진 의원의 말이었다"며 전격 사퇴했다.

이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는 공천과 관련한 강력한 반발이 이어졌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현역의원 하위 20% 평가 내용을 열람하게 해달라는 요구를 임혁백 공관위원장이 거부했다면서 "개인적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공개 비판했다. 하위 10%에 포함된 박영순 의원은 "이 대표의 사당으로 전락한 민주당에서는 미래를 기대할 수 없다"며 이낙연 공동대표의 새로운미래 합류를 선언했다. 김윤식 전 시흥시장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과 함께 국민의힘 입당을 선언했다.

설훈 의원은 의총 도중 자리를 나와 "고별사를 했다"면서 "내일 아침 (관련 얘기를) 전하겠다"고 탈당을 예고했다. 이에 대해 오영환 의원은 "설 의원이 다시 한 번 지난 몇 달 동안 한 말을 반복하며 '오늘로 당을 떠나지만 마지막 충정에서 말한다'고 고별사를 했다"고 전했다.

공천 갈등이 심화하면서 의원들의 추가 탈당 등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재명 대표는 의총장을 나와 "여러 의견을 받았다. 당무에 참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세희·안소현 기자 saehee0127@dt.co.kr

파국 치닫는 민주 `공천 갈등`
27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 이재명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가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