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이명수, 총선 불출마 선언…"대의멸친 길 선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명수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는 4월 총선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깊은 고민과 고심, 공천과정에 대한 아쉬움과 스스로에 대한 안타까움이 앞섰지만 이번 국민의힘 총선승리와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생각하며 저는 대의멸친(大義滅親)의 길을 선택하고자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4선 중진 의원인 이 의원은 "지난 16년간 저는 자유민주 수호와 국가발전, 아산지역과 충청 발전을 위해 오직 한 길로 매진해 왔다고 자부한다"면서 "밤낮없이 아산과 여의도를 오르내리며, 제 스스로 크게 부끄럽지 않은 의정활동을 해 왔다고 뒤돌아 보기도 한다"고 했다.

이어 "아쉽지만 제 스스로부터 사심을 버리고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정신으로 개혁·혁신의 대상이 되도록 하겠다"면서 "보다 새로운 백지 위에 겸허하고 진솔한 마음을 담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부족한 저를 4선 국회의원으로까지 민의의 전당으로 보내줬고 과분한 사랑과 지지를 해준 것에 대해 정말 진심으로 머리 숙여 큰 감사를 드린다"며 "평생 갚을 수 없는 은혜에 더 많은 땀과 활동으로 보답하지 못하고 지금 이 자리에 멈춰 서게 된 점, 송구하다는 말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 의원은 "이제는 평범한 시민의 한 사람으로 아산시민들을 뵙고 인간적인 도의와 사랑을 함께 나누고 싶다"면서 "당면한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와 국운이 판가름 나는 아주 중요한 분수령이자 갈림길이 될 것이다. 국민의힘의 승리와 윤석열 정부의 지속적인 성공을 위해 진정한 애국심 속에 한 마음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의 불출마 선언은 현역 중 9번째로, 그의 지역구인 충남 아산 갑 지역이 충청권 국민의힘 현역 의원들이 공천을 선청한 선거구 가운데 유일하게 발표가 보류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취재진에게 "입법활동이나 출석율 같은 정량평가에서 열심히 했다"며 "정성평가에서 어땠는지는 봐야겠지만 그 부분에서 저도 좀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與이명수, 총선 불출마 선언…"대의멸친 길 선택"
이명수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총선 불출마 선언을 마치고 회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