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통합위, `전국민 체력측정 운동처방 서비스` 구축 제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가 27일 국민들이 유아부터 노년까지 전 생애주기동안 즐겁고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전 국민 체력측정·운동처방 서비스'를 구축할 것을 정부에 제안했다.

통합위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모두 함께 누리는 스포츠' 정책제안을 발표했다.

통합위 소속 사회·문화분과위원회는 지난해 8월부터 스포츠 분야 전문가·현장 활동가 등과 함께 논의하고, 관계 부처와의 협의를 거쳐 정책안을 마련했다.

통합위는 고령화·코로나19 등을 겪으며 건강한 삶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아지고 있지만 생활체육 참여율이 아직 저조하다는 것을 개선점으로 꼽았다. 2022년 기준 국민 생활체육(주 1회 30분 이상 규칙적 체육활동) 참여율은 62%에 불과하다. 또, 입시 중심 교육의 영향으로 운동 부족 학생 비율이 전 세계 146개국 중 1위(2019년 WHO 조사)를 차지하는 등 학생들의 체력 저하도 심각하다.

통합위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전 국민 체력측정·운동처방 서비스 구축과 함께 학교체육 활동에 지역 내 공공체육시설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서 학생들이 공교육 과정에서도 다양한 종목의 체육활동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하고, 초등학교 입학 시부터 체육활동에 흥미를 느끼고, 또 평생 운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초등체육 과목을 놀이 기반으로 설계할 것을 정책으로 제시했다.


현재 국민 체력측정과 운동처방 서비스는 일반 국민과 학생 등을 나눠 운영하고 있다. 통합위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학생건강체력평가'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국민체력 100' 프로그램을 통합운영하고, 측정 종목을 스포츠 종목과 연계한다면 국민들의 흥미 유발과 동기부여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학교 체육활동을 다양화하는 방안도 학생 개개인의 관심 종목이나 적성·소질 발견, 건강·체력 증진 등에 효과적이라는 게 통합위의 판단이다.

통합위는 이와 함께 장애 학생과 비장애 학생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통합체육 교육 기반을 확대할 수 있도록 통합체육 교육 시범종목을 개발하고, 장애 유형과 정도를 고려한 통합체육 안전관리 매뉴얼 개발 등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김석호 통합위 사회·문화분과 위원장은 "통합위는 국민 모두가 차별받지 않고 스포츠를 누릴 수 있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정부, 지자체와 협력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통합위, `전국민 체력측정 운동처방 서비스` 구축 제안
김석호 통합위 사회·문화분과 위원장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모두 함께 누리는 스포츠' 정책제안을 발표하고 있다. 통합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