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롯데정보통신, 스마트팜 플랫폼 `도시의 푸른농장` 론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롯데정보통신, 스마트팜 플랫폼 `도시의 푸른농장` 론칭
지난 26일 롯데정보통신 가산동 구관 건물에서 개관한 '도시의 푸른농장' 테스트베드. 롯데정보통신 제공

롯데정보통신은 스마트팜 플랫폼 '도시의 푸른농장'을 론칭했다고 27일 밝혔다.

'도시의 푸른농장'은 도심에서도 누구나 쉽게 작물을 재배할 수 있도록 돕는 스마트팜 플랫폼이다. 농장의 설계, 구축, 운영, 판매에 이르는 전 과정을 지원한다. 작은 공간만 있어도 층별로 설계된 특별 구조물을 통해 일반 농지의 6~10배, 타사 스마트팜의 1.5배 이상에 이르는 수확물을 거둘 수 있는 레이아웃이 특허청에 디자인 등록됐다.

'도시의 푸른농장' 플랫폼은 AI(인공지능), 클라우드, 빅데이터를 활용한 자동화 원격 시스템을 제공한다. 회사에 따르면 최첨단 환경 센서를 통해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 최적 양액 상태값 등 환경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전송하고 작물 생육을 위한 최적의 환경값을 구현한다. 스마트팜 소유자는 웹, 앱을 통해 원격으로 편리하게 실시간 모니터링과 관리를 할 수 있다.

이밖에도 운영·재배 매뉴얼과 로메인·버터헤드·바타비아 등 작물별 최적 레이아웃 구축, 거래처 유통 연계, 창업 지원 등을 제공해 비전문가도 스마트팜 설계와 운영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롯데정보통신은 스마트팜 플랫폼이 환경 보호, 지역사회 활성화 등 ESG 경영에도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양액 재활용을 통해 물과 비료를 약 30~40% 저감했으며, 무농약 재배 공법으로 클린존에서 안전하고 깨끗한 농산물을 공급한다. 또한 회사는 청년 실업자 및 조기 은퇴자를 대상으로 스마트팜 일자리 창출과 전문인력 양성을 추진 중이다. 향후 유관 기관 및 기업과 협업하며 스마트팜을 통한 ESG 경영을 확대해나간다는 구상이다.

고두영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스마트팜 플랫폼 '도시의 푸른농장'은 롯데정보통신의 AI,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기술역량이 잘 활용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분야"라며 "ICT 기술을 기반으로 더 뛰어난 품질과 생산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지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