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WC 2024] `5.5G 시대` 나서는 화웨이, 해외이통사 초청 쇼케이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MWC 2024] `5.5G 시대` 나서는 화웨이, 해외이통사 초청 쇼케이스
MWC 2024 화웨이 부스. 김나인 기자

화웨이가 'MWC바르셀로나 2024'에서 전 세계 이통사와 업계 파트너, 오피니언 리더를 초청해 미래의 네트워크, 클라우드 및 인텔리전스 간 시너지에 대해 논의하는 '어드밴스드 인텔리전스' 쇼케이스를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화웨이는 산업 전반에서 지능형 디지털 혁신을 촉진하는 한편 5G 비즈니스의 선순환 구조를 갖추고 다가오는 5.5G 시대에 대비하는 게 목표다. MWC 행사장 1홀에 마련된 화웨이 부스에서는 모든 것이 지능적으로 연결된 지능형 디지털 세상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특히 다양한 시나리오를 지원하는 5.5G, F5.5G 및 Net5.5G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였다. 글로벌 이통사와 업계 파트너와 협력해 미래 지능형 세상을 선도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는 점을 역설했다.

지난해 말까지 전 세계적으로 300여개의 5G 상용 네트워크가 출시됐고, 16억명 이상의 이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실제로 글로벌 5G 사용자가 동일 기간 4G 대비 7배나 빠르게 증가하는 등 5G는 순항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 속에서 화웨이 솔루션을 사용 중인 한 이통사는 지난해 독일, 오스트리아 및 네덜란드의 주요 도시에서 권위있는 기관이 실시한 테스트에서 네트워크 경험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또 화웨이는 새로운 5.5G 애플리케이션과 시나리오의 까다로운 요구 사항을 충족하는 혁신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세계 유수의 이통사 및 업계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다. 이를 통해 5.5G 기술 검증 및 네트워크 배포를 촉진하며 초기 5.5G 시장을 확장했다.

이 밖에도 화웨이는 전 세계 20개 이상의 도시에서 이통사가 5.5G 상용 검증 및 테스트에 착수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중동지역에서는 걸프협력회의(GCC)의 6개 회원국이 모두 5.5G 10Gbps 속도 검증을 완료하고, 레드캡, 패시브 IoT와 같은 새로운 서비스를 시범 도입하는 등 5.5G 발전에 공조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3대 주요 이통사가 모두 핵심 도시에서 5.5G 네트워크 구축을 시작했으며, 연결된 개인, 사물, 차량, 산업 및 가정을 위한 서비스를 검토하고 있다. 홍콩의 이통사들 역시 C-밴드와 밀리미터파에서 5.5G 10Gbps 속도 테스트 및 검증을 완료하고 5.5G 고정무선접속(FWA) 서비스를 시작했다.

유럽의 경우 핀란드 이통사들이 상용 네트워크에서 5.5G 기술 검증을 거쳐 10Gbps 이상의 피크 속도를 달성하고 패시브 IoT 기술을 검증했으며, 독일에서는 6㎓ 대역을 운영 중인 이통사가 다중 반송파 기술을 사용해 12Gbps의 최고 속도를 달성했다.

화웨이는 올해 MWC에서 업계 최초의 통신 파운데이션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 모델은 역할 기반 및 시나리오 기반 지능형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해 신속한 서비스 프로비저닝, 정확한 사용자 경험 보장, 도메인 전반의 효율적인 운영 및 유지보수를 지원한다.

글·사진

바르셀로나(스페인)=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