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영섭 KT 대표 "빅테크 주도 디지털 시장 패러다임 바꿔야"…KT, 2년 연속 `M360 APAC 서울` 주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영섭 KT 대표 "빅테크 주도 디지털 시장 패러다임 바꿔야"…KT, 2년 연속 `M360 APAC 서울` 주관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로셀로나 MWC 2024 전시장에서 류제명(왼쪽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네트워크정책실장, 김영섭 KT 대표, 마츠 그란리드 GSMA 사무총장이 M360 APAC 서울 개최를 위한 계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T 제공

오는 10월 서울에서 '모바일 360 아시아태평양(M360 APAC 서울)'이 2년 연속 개최된다. 우리나라가 통신 선도국 역할을 공고히 할 계기로 주목될 전망이다.

김영섭 KT 대표는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24' 전시장에서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와 올해 M360 APAC 서울 개최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빅테크들이 주도하고 있는 세계 시장에서 통신사들이 기술과 미래를 어떻게 헤쳐나가고 성장을 지속해나갈지 모여서 논의하는 의미있는 장이 될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츠 그란리드 GSMA 사무총장은 "지난해 말까지 5G 연결 수는 16억 건에 달하는 등 5G의 확산은 이전 세대의 모바일 기술보다 빠르다"며 "2019년 5G가 시작된 대한민국의 서울에서 M360 APAC을 개최해 기쁘다"고 말했다.

M360은 GSMA가 2013년부터 매년 개최하는 행사다. 모바일 산업 현안에 대해 유럽, 남미, 아프리카, 아시아 등 지역별 주제를 선정해 ICT 업계의 어젠다를 논의한다. 콘퍼런스 뿐 아니라 참여 기업들의 소규모 전시도 마련돼 최신 모바일 기술과 동향을 살필 수 있는 기회다.

KT는 지난해 국내에서 처음 개최된 M360 APAC 서울에서도 호스트 스폰서를 맡아 행사를 견인했다. 행사에는 37개국, 310개 회사, 약 1700명이 참여했다.

올해 M360 APAC 서울은 'AI를 통한 디지털국가 발전(Advancing Digital Nations with AI)'를 주제로 열린다. 국내외 주요 ICT(정보통신기술) 기업 리더들과 과기정통부, 한국통신사업자연합회(KTOA) 및 학계 주요 인사가 참석해 산업별 디지털전환(DX), 생성형 인공지능(GenAI), 6세대 이동통신(6G), 메타버스 등 디지털 시대의 미래를 논의한다.

김영섭 대표는 "KT는 '디지털 혁신 파트너'로서 기존 빅테크 기업 중심 디지털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통신사업자들의 역량과 시장 지배력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어젠다를 제시할 것"이라며 "올해도 M360 APAC 서울을 성공적으로 이끌며 AI 등 디지털생태계 주도권 확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김나인기자 silkni@dt.co.kr

김영섭 KT 대표 "빅테크 주도 디지털 시장 패러다임 바꿔야"…KT, 2년 연속 `M360 APAC 서울` 주관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로셀로나 MWC 2024 KT 전시장을 찾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류제명(왼쪽) 네트워크정책실장과 마츠 그란리드 GSMA 사무총장이 UAM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