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매출 1조 시대 연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퇴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6년간 대웅제약을 이끌며 매출 1조원 시대를 열었던 전승호(사진) 대표가 다음 달 퇴임한다. 이창재 대표와 함께 새로 대웅제약을 이끌 신임 대표로는 박성수 부사장이 선임될 예정이다. 대웅제약은 28일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다음달 28일 열리는 정기주주총회에서는 사내이사로 현 이창재 대표, 박은경 본부장, 사외이사로 조영민 후보를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 전 대표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은 상정되지 않았다.

전 대표는 지난 6년간 대웅제약을 이끌었다. 2018년 43세(1975년생)에 대웅제약의 최연소 CEO 자리에 오르며 젊은 기업문화를 상징하기도 했다. 2000년 대웅제약 입사 후 2014년 14년 만에 최연소 임원(이사)이 됐고, 4년 뒤인 2018년 최연소 대표가 됐다.

첫 임기 중에는 나보타의 FDA(미국 식품의약국) 승인과 미국 출시를 성사시켰다. 두 번째 임기 중에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의 국산 34호 신약 승인과 국내 출시, 당뇨병 신약 엔블로의 국산 36호 신약 승인과 국내 출시를 성공시켰다. 이를 통해 대웅제약은 1조원 매출을 기록했다.


새로 대웅제약을 이끌 신임 대표로 정해진 박성수 부사장은 작년 3월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 사업 총괄부사장으로 역임 중 사내이사 자리에 올랐다. 2015년부터 나보타 사업을 총괄하는 수장이 됐고 2021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대웅제약은 대표 체제를 이원화해 각자대표로 운영하고 있다. 최근 3년의 경우 '글로벌 사업+연구개발(R&D)'를 전승호 대표가, '국내 사업+마케팅'을 이창재 대표가 맡았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전 대표는 이미 검증된 글로벌 R&D 역량으로 대웅의 한 축을 이끌 예정"이라며 "대웅제약에서의 CEO 6년은 마무리하지만, 대웅인베스트먼트와 아피셀테라퓨틱스의 CEO로서 함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민성기자 kms@dt.co.kr
매출 1조 시대 연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퇴임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