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일교차 커진 환절기 면역력 `비상`, 플로리다 오렌지주스로 가볍게 챙겨보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일교차 커진 환절기 면역력 `비상`, 플로리다 오렌지주스로 가볍게 챙겨보자
낮과 밤의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건강관리를 철저히 하지 않으면, 면역력이 떨어져 각종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이러한 환절기 건강을 쉽게 관리해 주고 싶다면, 플로리다 오렌지주스가 도움될 수 있다.

플로리다 오렌지주스는 한 잔(250ML)에 일일 권장량 100mg 이상의 비타민C가 들어있다. 비타민C는 면역세포 생성에 큰 역할을 하며, 철분 흡수를 높여 피로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건강한 피부와 뼈, 연골, 근육, 그리고 혈관 유지에 중요한 콜라겐 형성을 돕는 비타민 C의 훌륭한 공급원으로 통한다.

여기에 플로리다 오렌지주스는 수분 함량이 90%에 달해 체내 혈액 순환과 영양소 운반, 노폐물 배출을 촉진하여 다양한 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이에 다수의 전문가들은 미세먼지와 일교차로 각종 호흡기 질환에 취약해지는 환절기에 플로리다 오렌지주스로 하루를 시작한다면 일상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한다.

특히 플로리다 오렌지주스는 가장 완벽한 오렌지 재배 장소인 플로리다에서 생산한 제품 중 맛과 향이 풍부한 잘 익은 플로리다 오렌지만을 엄선해 사용하여, 전 세계에서 가장 품질이 좋은 최고급 프리미엄 오렌지주스로 통하고 있다.

이러한 플로리다 오렌지주스를 베이스로 한 '플로리다 오렌지 브러썸' 프로모션이 오는 29일까지 메리어트 서울 타임스퀘어 호텔 모모바에서 열린다. 이번 프로모션에서는 플로리다 오렌지 주스와 마티니가 만나 상큼하고 맛이 깔끔한 '오렌지 마티니', 오렌지 생과일주스와 샤도네이 스파클링 와인으로 만든 '논 알코올 미모사 칵테일', 오렌지 청과 청량감이 풍부하게 느껴지는 탄산으로 만든 '오렌지 에이드', 신선한 과즙이 풍부하게 느껴지는 '생과일 플로리다 오렌지 주스'가 준비된다.

여기에 플로리다 오렌지 주스와 골드럼을 절여 만든 오렌지 필과 함께 바닐라 빈을 넣은 반죽을 사용해 부드러운 맛과 산뜻하고 상큼한 향이 특징인 파운트 케이크까지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플로리다 오렌지주스 관계자는 "플로리다 오렌지주스는 영양과 당도가 높다 보니 소비자들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하루 한 잔으로도 균형 잡인 식단을 완성해 줄 수 있으며, 아이들과 가족 그리고 나의 면역력을 높여주어 활기차고 기분 좋은 일상을 지켜주는데 큰 역할을 한다. 그러니 이번 기회에 플로리다 오렌지주스 하루 한 잔으로 비타민C, 칼륨, 엽산 영양소 충전 면역력을 키워 기분 좋은 일상을 맞이해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연소연기자 dtyso@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