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두나무 증권플러스 비상장, 작년 사기피해 100건 예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두나무가 운영하는 비상장 주식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이 지난해 100건 이상의 사기 피해 예방에 성공했다고 26일 밝혔다.

2023년 CS(고객 대응) 데이터를 결산한 결과, 증권플러스 비상장의 대처로 투자자 피해를 막은 케이스는 총 107건으로 월 평균 약 10건으로 집계됐다.

이상거래 제재, 피싱 사이트 지속 차단, 제보 접수·사실 확인, 투자자 안내, 경찰 신고 연계 등 사례별 특성 및 피해 양상에 따라 다양한 지원이 이뤄졌다.

2019년 론칭 이후 지금까지 증권플러스 비상장은 시장을 위협하는 사기 범죄에 맞서 다양한 노력을 진행해왔다.

실시간 모니터링은 물론 주주 인증, 필수 매물 인증 등 각종 투자자 보호 기능으로 허위 매물을 차단하고 부정 행위를 방지한다.

이 외에도 애플리케이션 및 홈페이지 공지, 팝업, 푸시 알림을 통해 사기 범죄 위험성에 대해 투자자들에게 거듭 고지하고 있으며, 수사 기관과의 긴밀한 협업 아래 대응 절차도 안내하고 있다.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비상장 사기 수법 또한 나날이 고도화되고 있다. 최근에는 증권사나 거래 플랫폼, 투자 전문 기업 직원을 사칭하거나, 피싱 사이트를 통해 투자를 권유하는 사례가 대표적이다.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스팸전화 및 메세지를 발송하고, 허위·과장 광고로 투자자들을 현혹, 피싱 사이트 접속을 유도하는 경우도 있다. 피싱 사이트 다수는 증권사나 거래 플랫폼, 투자 전문 기업의 공식 사이트를 교묘하게 모방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사기 범죄를 발견했거나 금전적 피해를 입었을 경우 신속히 경찰청, 금융감독원으로 제보해야 한다. 비상장 사기로 의심되거나 판단이 어려울 땐 증권플러스 비상장 고객 센터로 연락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한편 증권플러스 비상장은 오는 6월까지 비상장 사기 방지 캠페인 '세이프(S.A.F.E)'를 진행한다. 이 캠페인은 △'S'ales(투자 권유하는 영업 스팸 전화·메시지 주의) △'A'ccount (증권사 계좌와 연동되는 안전거래 플랫폼 이용) △'F'act(팩트 체크 필수) △'E'xpose(피해 방지를 위한 신고 제보) 등 비상장 주식 거래 시 투자자가 유념해야 할 4가지 안전수칙을 담고 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두나무 증권플러스 비상장, 작년 사기피해 100건 예방
증권플러스 비상장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