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동훈, 장성민 `국민의힘 160석 발언` 경고…"근거없는 전망 삼가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당직자나 후보들이 공개적으로 총선 예상 의석수를 과장되게 말하는 등 근거 없는 전망을 삼갈 것을 요청 드린다"고 당 내부에 메시지를 냈다. 경기 안산 상록갑에 단수공천을 받은 장성민 전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이 한 방송에서 "국민의힘이 160석이 가능하다"고 발언하자, 일종의 경고를 한 셈이다.

한 위원장은 당직자와 후보 등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국민의힘은 아직 국민들의 사랑과 선택을 받기에 많이 부족하고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선택은 국민들이 하시는 것이고, 우리 국민의힘은 낮은 자세로 국민만 보고 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의 메시지는 장성민 전 대통령실 미래전략기획관이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총선 의석수로 150~160석을 예상한 뒤 한 시간만에 나왔다. 장 전 기획관은 한 방송에 나와 "김건희 영부인에 대한 특검은 누구나 아는 정쟁 프레임"이라며 "정쟁을 만일 민주당이 주도하고 영부인 특검 놀이를 간다? 그러면 총선은 민주당이 110석 그 상한선에서 왔다 갔다 할 수가 있다. 국민의힘은 150석에서 160석이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종의 내부 경고성 메시지로 해석된다. 총선을 앞두고 각종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이 상승세를 보이자, 위기 의식이 약화됐다는 판단에서다.
한 위원장은 연일 '낮은 자세'를 강조하고 있다. 앞서 한 위원장은 "우리가 아직도 어렵고, 아직도 (민주당을) 쫓는 입장"이라며 "우리는 아직 멀었다"고 강조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한동훈, 장성민 `국민의힘 160석 발언` 경고…"근거없는 전망 삼가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양산전통시장을 찾아 상인회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