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신세계사이먼,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 재단장…"다채로운 콘텐츠로 채웠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신세계사이먼은 개점 13주년을 맞은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 재단장을 마치고 쇼핑과 힐링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은 이번 리뉴얼로 야외형 쇼핑센터의 이점을 적극 살린 '센트럴스퀘어'를 전면에 내세웠다. 업계 최초로 선보이는 MZ세대 인기 브랜드도 입점했다.

3637㎡(1100평) 규모의 센트럴스퀘어는 아웃렛 중앙에 위치한 분수 광장 주변을 리뉴얼했다.

분수는 광장으로 탈바꿈하고, 계단형 의자를 곳곳에 배치했다. 미국 뉴욕 맨해튼의 타임스퀘어 앞 계단을 모티브로 '스탠드형 계단' 도 만들었다.

센트럴스퀘어에서는 다양한 팝업 스토어와 공연, 전시 등 MZ세대부터 가족 단위 고객까지 전 연령층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콘텐츠를 선보인다.

오는 29일부터 '하리보 코리아'와 아트 플랫폼 'PB'(프린트 베이커리)가 함께하는 '하리보 블루밍 가든'이 첫선을 보일 예정이다.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은 또 51개 브랜드를 재단장했고, 특히 MZ세대를 겨냥해 1322㎡(400평) 규모 '영컨템포러리 스트리트'를 조성했다.


영컨템포러리 스트리트에는 루에브르와 세터, 레이브, 헌터, 닥터마틴 등 11개 단독 브랜드가 신규 입점한다.
하고하우스가 투자한 브랜드 마뗑킴과 보카바카, 드파운드 및 디자이너 브랜드 편집숍 '옵스큐라', 여행 콘셉트 로우로우 편집숍 '월드와이드파주'도 함께 선보인다.

독일 베를린에서 시작된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인 보난자 커피도 아웃렛 최초로 유치했다.

이와 함께 800㎡(240평) 규모의 아동 전문관 '키즈 블라썸'도 리뉴얼했다. 이곳에선 내셔널지오그래픽 키즈 등 신규 6개 브랜드를 포함해 11개 브랜드를 선보인다.

신세계사이먼 관계자는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은 다채로운 콘텐츠가 끊이지 않는 경기 서북부를 대표하는 쇼핑 명소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신세계사이먼,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 재단장…"다채로운 콘텐츠로 채웠다"
파주 프리미엄 아울렛. 신세계사이먼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