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풀무원 `서울라면 2종`, 월말부터 유통채널 확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풀무원식품은 서울굿즈샵에서 단독 판매하던 '서울라면 2종(로스팅 서울라면, 로스팅 서울짜장)'을 이달 말부터 일반 유통 채널로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울라면은 서울시와 풀무원이 '서울라면 상품화 사업 협약'을 통해 공동 개발해 출시한 제품이다. 2종 모두 튀기지 않은 건면을 사용했으며, 분말수프는 로스팅 공정을 거쳐 재료의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서울시가 개최한 서울 라이프 팝업스토어에서 처음 공개됐다. 시식과 판매를 위해 준비한 초도 물량 5300봉은 전량 소진됐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이달부터는 오프라인 대형 마트를 시작으로 3월에는 각종 온라인 채널에서도 구매 가능하다. 모든 유통 채널에서 발생하는 수익금 일부는 사회적 약자 지원을 위한 사회공헌사업에 사용된다.


김재현 풀무원식품 PM은 "서울시와 공동 개발해 선보인 '서울라면'이 출시 초반부터 좋은 반응을 끌어내 더욱 많은 분들에게 풀무원 건면의 우수성을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며 "판매 채널 확대와 함께 서울의 맛을 전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이상현기자 ishsy@dt.co.kr
풀무원 `서울라면 2종`, 월말부터 유통채널 확대
서울라면 2종. 풀무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