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오롱베니트, 코오롱인더스트리 아라미드 공정 스마트팩토리 고도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오롱베니트, 코오롱인더스트리 아라미드 공정 스마트팩토리 고도화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공장 아라미드 생산동 전경. 코오롱베니트 제공

코오롱베니트는 코오롱인더스트리 구미공장에 데이터 기반 차세대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적용하고 아라미드 공정의 효율성을 향상시켰다고 26일 밝혔다.

슈퍼섬유로 불리는 아라미드는 같은 무게 강철 대비 강도는 5배 이상 높고 500도 이상 고온에 견딜 수 있어 △방탄복 △광케이블 △전기차타이어 △브레이크패드 등 다양한 첨단분야 핵심소재로 활용된다. 코오롱베니트는 코오롱인더스트리 아라미드 생산량을 두 배로 늘리는 더블업(Double-up) 증설 시기에 맞춰 스마트팩토리 고도화를 완료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제조부터 출하까지 전 공정의 데이터를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는 MES(제조실행시스템) 고도화가 핵심이다. 코오롱베니트는 아라미드 공정에 맞춘 시스템 구조를 새롭게 설계하고, 앞서 구축한 자사 생산설비 데이터 수집·분석 솔루션 '히스토리안'과 통합해 데이터 연결성을 강화했다.

이에 따라 현장 담당자는 아라미드 생산부터 품질 검사, 포장, 재고 보관에 이르는 모든 공정 데이터를 한눈에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실시간으로 생산지표를 관리하며 최적의 품질과 생산 스케줄을 예측하기 쉬워졌고, 섬유의 강도 등 품질 이상 발생 시 즉시 알람을 받아 조치 가능해졌다는 게 코오롱베니트의 설명이다.


현장에 새롭게 도입된 무인화 공정과 연계해 작업자의 물리적인 공수도 크게 단축했다. 무인 공정시설 또는 자동 물류창고의 실적정보를 자동 생성해 MES에 실시간 전송되도록 구현했다. 제조 현장의 모든 데이터는 ERP(전사자원관리) 시스템과도 연결해 경영진 의사결정에도 활용된다.
코오롱베니트는 앞으로 코오롱인더스트리 공정 전반에 △시장의 수요에 즉각 대응 가능한 생산계획시스템 SPIC △친환경 공장 구현을 위한 EMS(에너지모니터링시스템) 등 자체 개발한 데이터 기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추가 도입한다. 이를 바탕으로 제조현장에 최적화된 '커넥티드 데이터 시스템'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정상섭 코오롱베니트 DX사업본부장은 "코오롱그룹 제조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혁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제조환경에 최적화된 스마트팩토리 기술을 적용해 그룹 내 많은 성공사례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