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CJ올리브네트웍스, 지난해 영업익 전년비 45%↑…"2026년 매출 1조 정조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CJ올리브네트웍스, 지난해 영업익 전년비 45%↑…"2026년 매출 1조 정조준"
CJ올리브네트웍스가 내실경영을 통해 수익성을 대폭 개선, DX(디지털전환) 역량을 바탕으로 혁신기업 도약에 나선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2023년 매출 6765억원, 영업이익 510억원을 기록했다고 26일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은 1.7% 증가했고 영업이익이 45.3%나 성장하며 연간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률도 7.5%로 전년(5.3%)보다 개선됐다.

CJ올리브네트웍스에 따르면 어려운 시장환경에서도 사업 포트폴리오 재편, 수익성 중심 사업 수주 등 내실경영과 함께 대외사업 경쟁력 강화로 질적 성장을 이뤘다. 특히 대외사업 매출 비중은 지난해 28.7%로 전년(24.3%)보다 4.4%포인트 증가했다.

지난해 7월 부임한 유인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는 △AI(인공지능)·빅데이터·클라우드·차세대ERP(전사자원관리) 등 그룹 DX 선도 △대외사업 경쟁력 강화 △'CJ원(ONE)' 슈퍼앱 진화 △스마트스페이스 등을 4대 전략과제로 선정해 체질개선에 나서고 있다. 업계 톱(Top) DX 역량과 생산성을 보유한 혁신기업으로 발돋움해 CJ그룹 주요 계열사의 1등, 초격차, 글로벌 목표 달성을 지원한다는 중장기 지향점도 수립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올해 매출 7400억원, 영업이익 560억원을 달성하고 2026년에는 매출 1조원, 기업가치 1조원을 이룬다는 도전적인 목표도 세웠다. 또한 현금흐름 중심 경영을 통해 미래성장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고 신규사업 투자와 M&A(인수합병)에도 나설 계획이다.


올해 들어 CJ올리브네트웍스는 CJ제일제당, CJ대한통운과 연계한 사업경험을 기반으로 회사 창립 이래 가장 큰 규모인 1200억원대 스마트팩토리 대외 사업을 수주했고, 공공 IT사업 분야 250억원대 부당이득 반환청구 소송에서 승소한 바 있다.
회사는 올해에도 대외사업 매출 규모가 전년대비 40%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 3000만명 회원을 돌파한 멤버십서비스 'CJ원'은 플랫폼 사업구조로 전환하며 트래픽 기반 광고사업을 확대하고 고객 일상 속 혜택도 지속적으로 강화한다. 스마트스페이스 사업은 물류센터, VFX스튜디오, 스마트팜, 데이터센터 분야에 진출하고, 장기적으로는 데이터 관점 스마트타운,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한다.

유 대표는 "디지털 기술과 데이터를 기반으로 공간과 일상의 변화를 선도하는 라이프스타일 혁신기업을 반드시 만들어낼 것"이라며 "VFX스튜디오, 스마트팩토리 등 스마트스페이스 분야 신성장 사업을 확대하고 금융IT, 공공사업 신규 진출 등 사업다각화에도 나서겠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CJ올리브네트웍스, 지난해 영업익 전년비 45%↑…"2026년 매출 1조 정조준"
유인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 CJ올리브네트웍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