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LG유플, IPTV 콘텐츠 커뮤니티 `U+ 모아` 첫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G유플러스는 IPTV 서비스인 'U+tv' 고객의 콘텐츠 시청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콘텐츠 정보탐색 커뮤니티 'U+tv 모아'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모바일로 U+tv를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TV 컴패니언(동반) 서비스'로, 고객의 콘텐츠 시청 전후 여정을 통합했다.

고객은 U+tv 모아로 영화·드라마·예능 등 모든 U+tv 콘텐츠에 대한 정보를 탐색하고, 원하는 콘텐츠를 U+tv로 이동해 바로 시청할 수 있다. 시청 후에는 시청자들과 평점·리뷰를 공유하며 소통도 가능하다.

U+tv 모아는 작품 정보와 영화 전문가 평론, 시청자 평점 및 리뷰 등 콘텐츠 정보를 비롯해, 전문 에디터가 전하는 새로운 영화 소식, OTT·장르별 실시간 순위, 영화 유튜브 리뷰 콘텐츠 등 상세한 정보를 제공한다. 탐색 필터 기능을 적용해 원하는 조건에 맞는 콘텐츠를 편리하게 검색할 수 있도록 했다.

U+tv 고객은 시청할 콘텐츠를 찾기 위해 SNS에서 재미있는 영화나 드라마를 추천 받고, 네이버에서 추천 받은 작품의 정보와 시청자 평점·리뷰를 검색하고, 유튜브에서 리뷰 콘텐츠를 시청하는 등 다양한 채널에 분산된 정보를 일일이 탐색하는 번거로운 과정을 하나로 해결할 수 있다.

U+tv 모아를 셋톱박스와 연동하면 모바일에서 검색한 콘텐츠를 U+tv에서 바로 시청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고객은 U+tv 모아에서 각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다양한 플랫폼을 확인할 수 있으며, 원하는 플랫폼을 선택하면 U+tv로 연결돼 바로 시청 가능하다. 최초 1회만 연동하면 U+tv를 켤 때마다 자동 연동된다.

기존에는 모바일로 찾은 콘텐츠를 IPTV로 시청하려면 리모컨으로 TV 화면에 나타난 자판을 하나하나 클릭하며 다시 검색해야 했지만, 이제 U+tv로 바로 연결해 편리하게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다.


콘텐츠 평점과 리뷰를 작성하고 좋아요와 댓글을 통해 시청 고객간 소통할 수 있는 커뮤니티 기능도 제공한다. 모바일로 상세한 감상평을 기록할 수 있고, 타 시청자들의 다양한 의견도 엿볼 수 있다.
커뮤니티 기능 중 하나인 '영화 취향 테스트'도 호응이 기대된다. LG유플러스가 개발한 콘텐츠 취향 분석 검사로, 고객의 콘텐츠 취향을 총 16개의 유형으로 분류한다. 테스트를 완료한 고객에게는 취향별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해준다.

정진이 LG유플러스 미디어사업트라이브 담당은 "U+tv모아는 리모컨 탐색 등 TV 디바이스가 가진 한계점을 모바일로 지원해 U+tv 고객에게 차별적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향후 TV 상품 가입부터 결제까지 지원하는 등 편의성을 지속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혜인기자 hye@dt.co.kr



LG유플, IPTV 콘텐츠 커뮤니티 `U+ 모아` 첫선
LG유플러스 직원들이 U+tv 모아를 소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