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WC 2024] 화웨이 "올해 5.5G 본격 상용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MWC 2024] 화웨이 "올해 5.5G 본격 상용화"
리 펑 화웨이 기업 수석 부사장 겸 ICT 세일즈 및 서비스 부문 사장이 'MWC 2024'에서 서밋을 열고 발표하고 있다. 화웨이 제공

화웨이가 올해를 5.5G(5G 어드밴스드)가 본격적으로 상용화되는 해로 전망했다.

리 펑 화웨이 수석 부사장 겸 ICT 세일즈·서비스 부문 사장은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24'에서 '5G 비욘드 그로스 서밋'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리 펑 부사장은 "5.5G와 AI, 클라우드가 융합되면서 통신사는 새로운 애플리케이션과 역량의 잠재력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5G는 비즈니스 성공을 위한 정도를 걷고 있다. 2019년 상용화를 시작한 이래 지난 5년 간 전 세계 15억명의 사용자를 확보했다"며 "4G가 같은 성과를 거두는 데 9년이 걸렸던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속도"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전 세계 모바일 가입자의 20%가 5G를 사용하고 있으며, 이들이 전체 모바일 트래픽의 30%를 생성하고 모바일 서비스 수익의 40%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리 펑 사장은 전 세계 통신사가 5.5G의 기회를 잡기 위해 고품질 네트워킹과 다차원적 수익화, 신규 서비스, 생성형 AI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향후 사용자가 생성하는 트래픽이 크게 증가하면서 통신 수요도 급증할 전망이다. 이로 인해 고품질 5G 네트워크 구축을 포함한 전략적인 목표를 제시하는 통신사가 점점 많아지고 있다. 가령 중동 지역의 일부 통신사는 이미 대규모 다중입출력(매시브 MIMO)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이 네트워크를 통해 5G 고정무선접속(FWA)을 배포했다. 현재 5G FWA는 약 300만 가구를 연결해 통신사의 매출로 연결되고 있다.

아울러 전 세계 5G 통신사 중 20% 이상이 속도 등급별 요금제를 채택하고 있다. 최근 태국의 한 통신사는 가입자가 니즈에 따라 속도 등급을 선택할 수 있는 5G 부스트 모드 추가 기능을 출시했으며, 이를 통해 가입자당 약 23%의 평균 매출(ARPU) 향상을 이뤘다. 중국의 한 통신사는 라이브스트리머에게 원활한 고품질 스트리밍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보장형 업링크 패키지를 출시해 ARPU를 70% 이상 높이는 성과를 거뒀다.

가상 아바타 같은 뉴 콜링, 클라우드 폰, 무안경 3D 등 새로운 서비스도 소비자들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이용자들은 실시간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에 더 큰 비용을 지불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양한 산업 분야에 도입되고 5G도 기회다. 중국에서는 50여개의 산업 분야에서 5만개 이상의 프라이빗 네트워크 상용화 사례가 있다. 특히 차세대 'AI폰'은 이를 통해 구동되는 애플리케이션이 수천억GB(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생성해 통신사들에게 매출 기회를 만들 것으로 전망된다. 리 펑 사장은 "화웨이는 통신사와 함께 5G와 5.5G의 잠재력을 실현하고 신성장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바르셀로나(스페인)=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