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0살, 15개월 아이 남기고…장기기증해 5명 살린 40대 여성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10살, 15개월 아이 남기고…장기기증해 5명 살린 40대 여성
기증자 이하진(오른쪽) 씨.[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10살, 15개월 된 두 아이의 엄마인 40대 여성이 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26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이하진(42) 씨가 지난 1월 23일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좌우 신장·간장·폐장·심장을 뇌사장기기증해 5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의 별이 됐다고 밝혔다.

이 씨의 아들 김민재(10) 군은 "엄마랑 마트나 공원에 놀러 갔을 때 너무 행복했는데…. 차 타고 산소에 갈 때 엄마 생각이 많이 나요. 동생이랑 사이좋게 잘 지낼 테니 엄마도 하늘나라에서 잘 지내요. 사랑해요"라며 엄마에게 이렇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

이 씨는 지난 2020년 뇌혈관이 좁아지는 질환인 '모야모야병' 진단을 받고 그 증상이 악화해 병원에서 수술을 권유받았다.

그러나 이씨는 당시 둘째 아이를 임신 중이었기에 아이에게 영향을 미칠까 봐 수술을 미뤘고, 둘째가 첫 돌을 넘긴 지난해 12월에 수술을 받았다.

수술과 회복을 마치고 퇴원한 후 갑작스럽게 독감과 뇌출혈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에 빠졌다.

이씨의 남편은 고인이 생전에 장기기증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었고, 어린 자녀들이 엄마를 자랑스럽게 기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증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유족에 따르면 이씨는 활달하고 적극적이며 따뜻한 사람이었다. 2녀 중 둘째로 태어난 그는 자폐증이 있는 언니에게 매사 양보하며 언니를 살뜰히 돌봤다.

남편 김동인 씨는 "하늘에서는 아프지 말고 편히 잘 살았으면 좋겠어. 애들은 내가 잘 키울 테니까 걱정하지 말고 편안하게 지켜봐 줘. 잘 지내고 사랑해"라고 마지막 인사를 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