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초대형 로또`…20억 시세차익 `디퍼아` 무순위 청약에 접속 마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초대형 로또`…20억 시세차익 `디퍼아` 무순위 청약에 접속 마비
디에이치퍼스티어아이파크 조감도. [현대건설 제공]



로또 청약' 열풍이 예상됐던 강남구 개포동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디퍼아)'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신청자가 대거 몰리면서 한때 청약홈 사이트에서 접속 지연 사태가 벌어졌다.

26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해당 사업장은 이날 오전 9시부터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을 통해 전용 34A㎡(3층), 59A㎡(4층), 132A㎡(2층) 등 3가구에 대한 무순위 청약을 받기 시작했다. 오전 10시쯤에는 청약자가 몰리면서 대기인원이 1만명 가까이 치솟고, 예상 접속 대기시간이 10분가량으로 길어지기도 했다.

지난 2020년 일반분양 당시 가격이어서 당첨될 경우 상당한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어 접속자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접속 지연 현상이 발생했다. 3가구 분양가는 전용면적 34㎡ 6억5681만원, 59㎡ 12억9078만원, 132㎡ 21억9238만원이다. 여기에 발코니확장에 따라 타입에 따라 1540~7220만원이 추가된다.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는 현대건설과 HDC현대산업개발이 개포주공1단지를 재건축한 단지로 지난해 12월부터 입주를 시작했다. 총 6702가구 규모의 대규모 단지다. 지난해 12월 전용 59㎡는 22억원(26층)에 거래됐고, 전용 132㎡는 지난달 49억원(24층)에 매매 계약이 체결된 점을 감안할 때 십수억원의 시세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무순위 청약은 국내 거주 만 19세 이상이면 거주지와 주택 소유 여부, 청약통장과 무관하게 신청할 수 있다. 실거주 의무가 없고 전매제한 등 각종 규제도 받지 않는다.

다만 무순위 청약은 당첨자 발표일과 계약일, 잔금 처리일까지 기한이 짧아 자금조달 계획을 철저히 세워야 한다. 분양가의 10%에 해당하는 계약금을 계약일인 다음달 8일 납부해야 하고, 나머지 잔금은 6월 7일까지 내야해야 한다.

그러나 이 단지는 아직 구청으로부터 준공 승인을 받지 못했다. 단지 내 빗물과 아파트 오수를 흘려보내는 하수암거 공사가 완료되지 않아서다. 청약자들이 유의해야할 점이다. 다만 전문가들은 향후 3개월내로 사용 승인이 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