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매장서 치킨 먹고나니 상차림비 4000원 요구…"수산시장이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매장서 치킨 먹고나니 상차림비 4000원 요구…"수산시장이냐"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전문점에서 상차림비 논란이 제기됐다. 사진은 후라이드 치킨 자료사진.<연합뉴스>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 전문점에서 기프티콘으로 결제하려는 손님에게 4000원의 '상차림비'를 요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25일 'B치킨집 상차림비 받음'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전날 B치킨집 매장을 방문해 식사하고 기프티콘으로 결제하려고 했더니 상차림비로 4000원을 요구해 추가 결제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매장을 이용하기 전에 '홀에서 이용 가능하냐, 메뉴 변경되냐'고 물으니 기프티콘에서 차감하면 된다고 해서 홀에서 먹었는데, 계산할 때 상차림비를 얘기해줬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진작 얘기해줬으면 홀에서 먹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 홀에서 먹으면 추가 금액이 나온다고 사전 공지는 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했다.

A 씨는 이날 기프티콘 금액 2만7500원과 메뉴 변경에 따른 추가금 3500원, 상차림비 4000원을 더한 3만5000원을 결제했다.

해당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수산시장이냐", "상차림비 선 넘었네", "치킨도 시가로 파냐"라는 등의 댓글로 비판했다. 한편 이 업체는 과거에도 매장에서 기프티콘으로 결제하면 상차림비를 받는다는 논란에 휩싸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