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3월 분양 물량 23년만에 가장 적어… 총선 눈치게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국 물량 9000가구에도 못미쳐
올해 3월 분양 물량이 23년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전망됐다. 분양 물량이 9000가구에도 미치지 못한다. 서울 분양 물량도 200가구가 안된다.

3월은 분양시장의 성수기다. 하지만 부동산 경기 침체와 고물가에 분양을 미루고 있다. 여기에 4월 총선으로 인한 관심 분산을 우려해 분양 시기를 미루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부동산 정보제공업체 부동산R114에 다음달 전국에서 분양 예정인 아파트는 총 8466가구(수도권 5582가구, 지방 2884가구)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3월 기준 2001년(7987가구) 이후 가장 적은 물량이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가 4651가구로 가장 많고, 대전 1962가구, 부산 922가구, 인천 732가구, 서울 199가구 등의 순이다. 그 외 지역에서는 분양예정 물량이 전혀 없다.

경기 지역에서는 북수원이목지구디에트르더리체Ⅰ(1744가구), 지제역반도체밸리해링턴플레이스(1209가구) 등 1000가구 이상 대단지 2곳이 분양에 나선다. 서울에서는 경희궁유보라(조감도) 199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대전에서는 대전성남우미린뉴시티(1213가구), e편한세상서대전역센트로(749가구) 등이 공급되며, 부산에서는 부산장안지구디에트르B3(507가구), e편한세상금정메종카운티(415가구) 등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부동산R114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청약홈 개편(3월 4∼22일)으로 분양공고가 중단되는 데 이어 4월 총선과 5월 어린이날 연휴 여파로 관심이 분산될 수 있어 5월초 이후라야 봄 분양시장이 본격화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3월 분양 물량 23년만에 가장 적어… 총선 눈치게임?
3월 서울에서 유일하게 분양되는 '경희궁 유보라' 조감도. <반도건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