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실 사업장 정리 예고… 증권사 PF대출 44%, 원금 못 건진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동산 PF 익스포져 11.9조
상환 우선권 없는 후순위 대출
"기준 완화해 리스크대란 막아야"
국내 증권사가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장에 대출한 금액의 44%가 중·후순위로 나타났다. 금융당국이 경·공매를 통해 부실 사업장을 정리한다는 방침이지만, 중·후순위 대출의 경우 원금을 한푼도 돌려받지 못할 수 있어 증권사의 관련 손실이 더욱 커질 전망이다.

25일 나이스신용평가 등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기준 국내 증권사의 부동산 PF관련 익스포져(브릿지론,PF대출,PF지급보증)는 27조6000억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 중 44%는 상환 우선권을 가질 수 없는 중·후순위 대출이었다.

중·후순위 대출 비중은 전년 말 49%에서 5%포인트(p) 감소했지만, 브릿지론 비중은 오히려 늘어나는 등 리스크가 전혀 줄어들지 않았다. 지난해 말부터 금융당국이 부실PF 사업장에 대해 보수적인 충당금 적립을 요구하고 있어 증권사의 손실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통상 충당금은 PF대출 만기가 돌아오기 3~6개월 전 자산평가를 통해 부실 정도를 진단하고, 그 결과에 따라 충당금을 쌓는다. 한국기업평가원에 따르면 23개 증권사가 보유한 부동산 PF 익스포저 24조원 중 11조9000억원이 올해 6월 만기가 도래한다.

지난해 말 기준 증권사의 부동산PF대출 연체율은 13.9%로 금융기관 중 가장 높다. 여기에 후순위 대출 비중도 가장 높아 위험이 가장 크다는 평가다.

금융당국이 마련 중인 '부실 PF사업장 평가 기준'도 증권사에 불리할 전망이다. 당국은 기존보다 엄격한 기준으로 사업장을 평가해 경·공매에 넘긴다는 방침이다. 금융권에는 결산 시 사업성이 없는 PF사업장은 예상 손실을 100% 인식해 충당금을 적립하도록 주문했다.

다만 업계에서는 대부분 선순위로 돈을 빌려준 1금융권은 충당금을 적립한 뒤 경·공매를 통해 자금을 회수할 수 있지만, 후순위 위주의 증권사는 자금 회수가 어려울 것으로 봤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은행과 증권사가 함께 대출을 실행한 사업장에서 부실이 발생, 경·공매에 넘어간다면 대부분 선순위 대출을 제공한 은행의 대출금을 기준으로 최저입찰가가 정해진다"며 "물론 입찰자가 모든 사업비를 상환할 수 있을 만큼의 금액을 써낸다면 후순위도 회수 가능성이 생기겠지만, 현재 시장 상황을 고려하면 그런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증권사가 보유한 PF사업의 분양률(39.6%), 연체율 등을 고려하면 부실 사업장 비율도 다른 금융사에 비해 높을 것으로 보인다. 결국 지난해보다 큰 규모의 충당금을 쌓아야 하고, 이를 회수할 수 있는 가능성도 낮아지면서 증권사의 올해 실적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이미 지난해 해외부동산과 부실PF로 인한 충당금으로 대형 증권사들이 순손실을 기록한 상황에서, 올해 손실 규모가 더 커질 수 있다는 것이다.

한 금융업계 관계자는 "당국이 부실 사업장의 기준을 더 엄격하게 잡을수록 시장에 나오는 사업장도 많아질 것이고, 그만큼 가격은 더 떨어질 것"이라며 "이는 결국 후순위 대출 기관의 리스크가 단기에 과도하게 집중되는 결과로 나타나고, 관련 사업을 더 위축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부실 사업장 정리 예고… 증권사 PF대출 44%, 원금 못 건진다
나이스신용평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