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르노코리아자동차, 주한 프랑스대사 부산공장에 초청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르노코리아자동차는 필립 베르투 주한 프랑스대사를 지난 23일 르노코리아 부산공장으로 초청했다고 25일 밝혔다. 베르투 대사는 경제참사관 겸 프랑스대사관 경제통상대표부 대표 아들린-리즈 코브, 상무참사관 겸 비즈니스 프랑스 한국 대표 마띠유 르포르 등 프랑스 대사관 주요 관계자들과 부산공장을 방문해 주요 시설들을 둘러봤다.

르노코리아 부산공장은 프랑스를 대표하는 글로벌 자동차기업인 르노그룹의 전세계 공장 중 최고 수준의 생산 품질을 보유한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르노코리아는 르노그룹의 '인터내셔널 게임 플랜' 전략에 따라 유럽 외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5곳의 글로벌 허브 중 하나를 맡아 하이엔드 중형·준대형 자동차 개발과 생산을 담당하게 된다.

르노코리아는 차세대 친환경 신차 개발 계획인 '오로라 프로젝트'를 통해 다양한 전동화 모델들을 국내외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오로라 프로젝트의 첫 모델로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인 하이브리드 중형 SUV는 기존 차량의 후속이 아닌 새로운 모델로 출시될 예정이다.

베르투 대사는 "공장 내부에 태극기와 프랑스국기가 함께 걸려 있는 모습은 르노코리아가 대한민국과 프랑스 양국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음을 강하게 상기시켜 준다"며 "놀라운 성과를 내고 있는 부산공장을 직접 경험하면서 오로라 프로젝트에 대한 성공 기대감도 높아졌다"고 말했다.장우진기자 jwj17@dt.co.kr

르노코리아자동차, 주한 프랑스대사 부산공장에 초청
스테판 드블레즈(왼쪽) 르노코리아자동차 사장과 필립 베르투 주한 프랑스대사가 지난 23일 르노코리아 부산공장에서 생산되는 수출형 XM3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르노코리아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