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급한 구글, AI전략 `중구난방`... 新모델 쓰나미에 직원들 골머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구글이 생성형 AI(인공지능) 분야에서 선두주자 오픈AI와 그 투자사 MS(마이크로소프트)에 대항하기 위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하지만 잇따른 서비스 출시와 이름 변경 등으로 내부적으로도 혼선을 빚는 모양새다. 이미지 생성 기능도 논란에 휩싸이는 등 순탄치 않은 모습을 보인다.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구글 직원들 사이에서 자사 AI 전략을 풍자하는 밈(meme·온라인유행콘텐츠)이 돌고 있다. 이젠 관련 직원들조차 새로운 모델과 그 이름을 모두 기억하고 구분하기 어려울 지경이라고 자조하는 것.

구글은 기존 '람다'와 '팜2'를 대신할 멀티모달 LLM(대규모언어모델) '제미나이'를 온디바이스AI용 '나노'와 중형모델 '프로'부터 지난해 12월 출시했다. 이달에는 자사 AI챗봇 '바드'와 워크스페이스용 AI비서 '듀엣AI'도 모두 '제미나이'로 이름을 통일하는 등 자체적인 생태계 전략을 펼쳤다.

다만 이를 포함해 이달 보여준 모습은 다소 혼란스럽다. 서비스명 변경이 이뤄진 지난 8일(현지시간) '제미나이' 최상위모델 '울트라'와 함께 이에 기반한 챗봇 유료버전 '제미나이 어드밴스드'를 선보였다. 이어 지난 15일(현지시간)에는 가존 1.0버전의 '제미나이 울트라' 성능에 버금간다면서 '제미나이 프로' 1.5버전을 내놨다. 또 지난 21일(현지시간)에는 경량화 언어모델 '젬마'를 상업적 이용·배포가 허용된 오픈모델로 공개하며 개방형 협력을 논했다. 이밖에 내부직원용 코드 생성AI '구스'도 따로 적용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구글 내부에서도 '우리 AI모델 전략을 이해하려니 머리 전체에 두통이 온다', '어떤 VP(부사장)의 OKR(목표·핵심결과지표)이 AI 제품명 수인 거냐', '어차피 챗GPT 이용자들은 신경도 안 쓴다', '신규 AI모델 발표 후 0일' 등을 내용으로 한 밈이 돌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제미나이' 챗봇을 통해 이달 서비스를 시작한 이미지 생성 기능에도 문제가 불거졌다. 미국 건국자 등 역사적 백인 인물을 유색인종으로 생성하거나 일부 요청에 대해 거부하는 등 지나친 PC(정치적올바름)주의에 입각한 '역차별' 의혹이 소셜미디어(SNS)를 중심으로 제기돼왔고, 결국 '젬마' 공개와 같은 날에 이 기능의 일시 중단도 발표됐다. 혐오와 편향 등을 방지하기 위한 가드레일 등을 과도하게 설정한 영향으로 추정된다.

구글에서 발견되는 혼란스러운 AI 전략은 오픈AI·MS와의 경쟁으로 조급함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이나 외려 상황을 악화시킬 수도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IT투자 매체 벤처비트는 "구글은 AI 전략을 엉망으로 만들었고, 최근 몇 주 동안 새로운 이름과 제품 및 기능의 공세에 많은 소비자들이 당황하고 있다"며 "구글의 혼란스러운 접근방식은 AI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약화시키고, 나아가 구글 자체에 대한 신뢰를 훼손할 위험이 있다"고 짚었다.국내에서는 기업용 클라우드·AI 사업을 하는 구글클라우드의 잦은 한국지사장 교체도 지적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전임 장화진 사장에 이어 최근 강형준 사장도 마찬가지로 취임 10개월 만에 물러나게 됐다. 후임자로는 지기성 구글클라우드 APAC(아시아태평양) SAP솔루션세일즈 디렉터가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팽동현기자 dhp@

조급한 구글, AI전략 `중구난방`... 新모델 쓰나미에 직원들 골머리
익명의 구글 직원이 만든 밈. 비즈니스인사이더

조급한 구글, AI전략 `중구난방`... 新모델 쓰나미에 직원들 골머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