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WC2024] SKT·KT, 산업·일상 바꿀 AI 승부수… 글로벌 주도권 잡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SKT, 통신특화 '텔코AI' 첫선
반려견 AI 진단 서비스 소개도
세계적 기업과 협업 확대 나서
KT, 초거대 AI협력 모델 제시
도심항공·양자암호통신 기술도
협력사 초청, 판로 개척 뒷받침
[MWC2024] SKT·KT, 산업·일상 바꿀 AI 승부수… 글로벌 주도권 잡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2024를 앞두고 KT 모델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KT 제공

SKT와 KT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2024에서 글로벌 통신사들과 미래 통신 생태계 조성에 대해 머리를 맞대고 미래를 공개한다.

SKT는 '글로벌 AI(인공지능) 컴퍼니'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는 만큼 '새로운 변화의 시작, 변곡점이 될 AI'를 주제로 텔코 LLM(거대언어모델) 기술을 선보인다. 통신사업에 특화된 LLM을 개발하고 다양한 분야에 접목시켜 사업자와 고객 모두의 효용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텔코 LLM을 바탕으로 △챗봇이 구현된 버추얼 에이전트 △AI 기반의 스팸·스미싱 필터링 시스템 △AI 콜센터(AICC) 등 다양한 적용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MWC2024] SKT·KT, 산업·일상 바꿀 AI 승부수… 글로벌 주도권 잡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2024를 앞두고 SKT 모델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SKT 제공

LLM 솔루션 기업 '올거나이즈'(Allganize), AI 기반 디바이스·소프트웨어 플랫폼 스타트업 '휴메인'(Humane) 등 글로벌 스타트업과의 텔코 LLM 기반 기술 협업도 소개할 예정이다. 통신사 본업인 커뮤니케이션 영역에서 이룬 AI 혁신 결과를 세계 무대에서 공유한다. 대표 사례로 지난해 9월 정식 출시한 AI 개인비서 '에이닷'의 성과를 소개한다. SKT에 따르면 에이닷 가입자는 2월 현재 340만 명을 돌파했다. 6G 시뮬레이터와 오픈랜 최적화 기술 등 AI를 기반으로 한 각종 네트워크 인프라 기술도 전시한다. 미래 AI 인프라의 핵심으로 꼽히는 AI 데이터센터(AI DC)와 관련해 차세대 열관리 방식인 액체 냉각, AI 반도체 사피온, AI DC 보안 등을 시연할 예정이다.

AI를 활용한 바이오 현미경 '인텔리전스 비전', 반려동물 AI 진단 보조 서비스 '엑스칼리버', 미디어 가공·콘텐츠 품질 향상 플랫폼 'AI 미디어 스튜디오' 등 실생활에서 쓰이는 다양한 AI 기술도 소개한다. 또한, 미국 조비에비에이션과 함께 도심항공교통(UAM) 기체 실물 모형을 제작해 관람객들이 김포공항∼워커힐 노선 비행을 미리 경험할 수 있는 체험 공간을 꾸몄다. SKT는 4년 뒤 MWC 본 전시에 참가할 잠재력을 지닌 유망 스타트업 전시관 '4YFN'(4 Years from Now)에서 AI 스타트업 15개사와의 협업 사례도 소개한다. 이들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계속 지원할 계획이라고 회사는 전했다.

유영상 SKT 사장은 행사에서 SKT의 미래 전략을 알리고 글로벌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추진한다. 특히 작년 7월에 출범한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논의를 이번 행사에서 구체화할 계획이다. 유영상 사장은 "이번 MWC2024는 SKT가 보유한 핵심 AI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적용 사례를 소개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더불어 세계적 기업들과의 초협력을 통해 '글로벌 AI 컴퍼니'로 빠르게 변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KT는 김영섭 대표가 글로벌 통신사 수장들을 만나 ICT(정보통신기술) 현안을 논의한다. 오승필 CTO(기술혁신부문장), 김광동 CR실장, 이상기 전략실 글로벌사업개발담당 상무 등 주요 임원은 각각 기술, 정책, 전략 워킹그룹에 참가해 6G, 차세대 네트워크, 글로벌 정책 이슈, LLM과 양자통신 등 미래 통신의 세부 어젠다에 대해 논의한다.

아울러 KT는 '미래를 만드는 디지털 혁신 파트너'를 주제로 넥스트 5G, AI 라이프 등 2개 테마로 전시장을 꾸려 미래 생활을 선보일 예정이다. '넥스트 5G' 존은 미래 교통수단인 UAM(도심항공교통)을 위한 항공 통신망 구축 기술을 비롯해 양자암호, 전력절감 등으로 구성된다.

세계 최고 수준의 항공망 안정성 보장을 지원하는 항공망인 '스카이패스(SkyPath)', 고속으로 이동하는 UAM에서도 끊김없는 서비스를 보장하여 통신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향상시키는 위성 연계형 '초 커버리지 다중 연결 네트워크(SkyNet)', UAM 탑승객에게 고품질 통신이 가능하도록 만든 미래형 중계기 기술을 'RIS'(전파의 반사와 투과를 원하는 방향으로 유연하게 재구성 가능)을 체험할 수 있다.


[MWC2024] SKT·KT, 산업·일상 바꿀 AI 승부수… 글로벌 주도권 잡는다
SKT MWC2024 조감도. SKT 제공

UAM 교통 AI를 활용해 비상 상황에서도 안전한 운항을 지원하고 제한된 운항 자원에서도 최적의 비행 스케줄링이 가능한 'UAM 교통관리시스템'도 공개한다. 소개된 기술은 올해 그랜드 챌린지 실증 사업에 적용될 예정이다.
유무선 모든 네트워크에서 서비스 해킹을 원천적으로 방지하는 '양자암호통신' 기술도 선보인다. 네트워크 전력절감 부스에서는 통신 사업자 관점에서의 미래 넷제로의 이상적인 전략방향과 더불어 텔코향 서버 전력절감기술과 액침냉각기술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MWC2024] SKT·KT, 산업·일상 바꿀 AI 승부수… 글로벌 주도권 잡는다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2024' 행사장 전경. 김영욱 기자

글로벌 통신 사업자간 네트워크 API 연동 개발을 지원하는 플랫폼(NetPilot)과 제조 R&D 분야의 해석 솔루션을 클라우드 기반 고성능 컴퓨팅(HPC)을 통해 제공하는 '엔지니어링 플랫폼 서비스'도 공개한다. 특히 넷파일럿 플랫폼은 GSMA 참여 통신사들이 공동으로 개발한 표준에 기반해 네트워크 자원의 수익화라는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다.

'AI 라이프' 존에서 AI 인공지능 솔루션을 확장해 초거대 AI가 적용된 다양한 사례를 선보인다. '생성형AI 얼라이언스' 섹션은 LLM이 적용된 AI반도체, 소버린 AI(Sovereign AI) 사례 등 초거대 AI 협력모델을 선보인다. KT 초거대 AI가 광고 도메인에 적용된 디지털 혁신 사례인 'AI 문맥 맞춤 광고 서비스'도 소개한다.

'온디바이스 AIoT'에서는 공유 킥보드, 전기차 충전기, 택시용 스마트 사이니지에 적용된 온디바이스 AIoT 블랙박스(EVDR)기술을 체험할 수 있다. KT는 'KT 파트너스관' 부스를 마련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KT의 우수 협력사 5곳을 초대해 해외 판로 개척과 성장 지원을 돕는다. 콴다(수학에 특화된 거대언어모델), SuperbAI(영상기반 AI개발 소프트웨어), 모바휠(도로 노면 모니터링 시스템), 마르시스(AI셋톱박스), CNU글로벌(IoT 전력선 통신방식 자동검침 시스템)이 참여한다.

오승필 KT 기술혁신부문장은 "MWC2024를 통해 디지털 혁신 파트너로서 KT의 핵심 역량인 차세대 네트워크 솔루션, AI혁신 기술 등 다양한 ICT 기술을 현지 전시를 통해 선보이고 글로벌 통신사 및 유관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계획"이라며 "글로벌 협업으로 KT가 보유한 혁신적인 차세대 기술의 경쟁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말했다.글·사진/바르셀로나(스페인)=

김영욱·김나인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