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런 날벼락이…트레일러 바퀴, 관광버스 덮쳐 2명 사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런 날벼락이…트레일러 바퀴, 관광버스 덮쳐 2명 사망
사고 현장[독자 제공]

화물트레일러가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타이어가 빠지면서 관광버스를 덮쳐 버스 기사 등 2명이 사망했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9분께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을 주행하던 화물트레일러의 뒤편 타이어 1개가 트레일러에서 분리됐다.

빠진 타이어는 중앙분리대를 넘어 부산 방향으로 주행하던 관광버스의 앞 유리를 깨고 들어가 운전기사와 기사의 대각선 뒤편 좌석에 앉은 승객을 치고 중간 통로에 멈춰 섰다.

이 사고로 타이어에 맞은 60대 운전기사(남)와 60대 승객(남)이 숨졌고 다른 승객 2명이 중상, 10여명이 경상을 입었다. 중상자들은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타이어가 빠진 화물트레일러는 더 이상 주행하지 못하고 도로에 멈춰 섰다.

경찰은 화물트레일러 운전자인 60대 남성 A 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를 적용해 조사할 예정이며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