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헤일리 고향서 트럼프 승리, 5연승…압도적 대세론 확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헤일리 고향서 트럼프 승리, 5연승…압도적 대세론 확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내슈빌의 '게이로드 오프리랜드 리조트 &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전미종교방송협회(NRB) 주최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4일 열리는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를 앞두고 있다. [내슈빌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경쟁자인 니키 헤일리 전 유엔 대사의 고향인 사우스캐롤라이나 공화당 경선에서도 승리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CNN은 이날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공화당 프라이머리 투표가 종료된 오후 7시 출구 조사 결과 등을 바탕으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승리를 예측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1월 아이오와와 뉴햄프셔, 이달 네바다와 버진아일랜드에 이어 사우스캐롤라이나까지 진행된 모든 경선에서 승리하며 5연승 가도를 달렸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는 헤일리 전 대사의 고향으로, 이곳에서 하원의원과 주지사를 지냈다는 점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승리는 큰 의미를 갖는다.

또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10일 유세에서 '국내총생산(GDP) 2% 규모의 방위비 지출' 공약을 지키지 않는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에 대해서는 러시아에 '하고 싶은 대로 하라'고 할 것이라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지만 예상대로 승리를 거둠으로써 압도적인 대세론을 확인했다.

반면 헤일리 전 대사는 '정치적 텃밭'인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패배를 당하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를 포함한 당내부로부터 사퇴 압박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헤일리 전 대사는 현재까지는 내달 5일 15개주와 미국령 사모아에서 경선이 치러지는 '슈퍼 화요일'까지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으나 이날 사우스캐롤라이나 선거 결과가 향후 거취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공화당은 이후 3월 12일 조지아·하와이·미시시피·워싱턴 4개주, 3월 19일 애리조나·플로리다·일리노이·캔자스·오하이오 5개주, 3월 23일 루이지애나까지 경선을 치르면 대의원수 기준으로 약 70%를 마치게 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내달 5일 슈퍼화요일까지 공화당 대통령 후보직을 확보함으로써 바이든 대통령과의 본선 대결에 집중한다는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