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8일만에…`의문사` 나발니 시신, 모친에 전달됐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당국 비밀 장례 요구"
8일만에…`의문사` 나발니 시신, 모친에 전달됐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몰타 주재 러시아 대사관에 옥중 사망한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사진이 붙어 있다. 유럽 각국에서는 나발니를 추모하는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카파라[몰타]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감옥에서 의문사한 반정부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의 시신이 사망 8일 만에 가족에 인계됐다고 키라 야르미시 나발니 대변인이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야르미시 대변인은 이날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에 "알렉세이의 시신이 그의 어머니에게 전달됐다"며 "우리와 함께 이것(시신 인계)을 요구해주신 모든 분께 대단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대표적인 반정부 인사인 나발니는 지난 16일 시베리아 최북단 야말로네네츠 자치구의 제3 교도소에서 갑자기 사망했다.

나발니의 어머니인 류드밀라 나발나야는 17일부터 제3 교도소 인근 살레하르트 마을에서 아들의 시신을 찾아다녔지만 22일에야 시신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나발나야는 나발니 사인을 조사하는 수사관들이 아들의 장례식을 비공개로 치르는 것에 동의하지 않으면 시신을 교도소에 묻겠다고 협박했다고 전날 야르미시 대변인을 통해 주장했다. 야르미시 대변인은 "아직 류드밀라는 살레하르트에 있으며 장례식은 열리지 않았다"며 "가족이 원하고 나발니가 마땅히 대우받아야 하는 방식의 장례식을 당국이 방해할지는 알지 못한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나발니 부인 율리아 나발나야는 엑스에 올린 영상을 통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나발니 시신을 돌려주지 않도록 지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