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경원선 동두천역∼연천역 열차운행 오후 4시쯤 재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력 공급 장애로 중단됐던 경원선 동두천역∼연천역 구간 열차 운행이 24일 오후 4시 무렵부터 재개된다고 밝혔다. 국가철도공단은 동두천역∼연천역 구간에 셔틀버스를 투입해 승객을 수송하고 있다.

동두천역에서 연천역으로 오후 4시 1분 출발하는 열차, 연천역에서 동두천역으로 출발하는 오후 4시 33분 열차부터다.

국가철도공단에 따르면 이 구간은 지난 16일 오후 6시부터 전력공급 장애로 인해 열차 운행을 중지했다. 전력공급 장애 원인은 열차 운행 시 전력공급 설비에 발생하는 이상전압 및 과전류로 조사됐다.

한국철도공사와 철도기술연구원, 전기안전공사, 교통안전공단 등이 포함된 합동조사위원회는 시험 운행 결과를 분석한 결과, 열차운행이 가능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철도공단 관계자는 "이번 보완 조치와 함께 해당 구간의 철도 운행 시스템을 보다 안정화하기 위해 전력 설비, 차량 운행과의 연계 등을 지속해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열차가 멈춘 구간은 지난해 12월 16일 개통한 신규 구간으로, 이날까지 비슷한 이유로 총 3차례 열차 운행이 멈췄다.
경원선 동두천역∼연천역 열차운행 오후 4시쯤 재개
22일 경기도 동두천시 수도권 전철 1호선 동두천역에서 열차가 대기하고 있다. 지난 16일 오후부터 경원선 전기공급장치 이상으로 수도권 전철 1호선 동두천∼연천 구간 열차 운행이 중단된 상태다. <연합뉴스>

. 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