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가자지구 사상자 10만명 육박…여성·미성년 사망자 2만명 넘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가자지구 사상자 10만명 육박…여성·미성년 사망자  2만명 넘어
절망만 남은 가자지구. <로이터연합>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이스라엘의 전쟁으로 가자지구에서 목숨을 잃은 팔레스타인인 수가 3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중 3분의 가량은 미성년자와 여성으로 나타났다.

23일(현지시간) 하마스의 통치를 받는 가자지구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전쟁 발발 이후 가자지구에선 최소 2만9514명의 팔레스타인인이 숨지고 거의 7만명 가까운 부상자가 발생했다. 사상자가 10만명에 육박하는 것이다.

가자 보건당국은 "최근 24시간 동안에만 104명이 숨지고 160여명이 부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발생한 사망자의 3분의 2가량이 미성년자와 여성이라고 강조했다.

당국은 사상자에서 하마스 무장대원이 차지하는 비율은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하마스가 작년 10월 7일 이스라엘을 기습공격해 약 1200명의 민간인과 군인, 외국인을 학살하고 253명을 납치해 인질로 삼으면서 발발한 이 전쟁은 여전히 끝날 조짐을 보이지 않고 있다.

하마스 말살을 선언한 이스라엘은 지난 4개월 가자지구 거의 전역을 장악하고 이집트 국경과 맞닿은 라파를 정조준하고 있다.


이스라엘이 그동안 '안전지대'라고 밝혀 왔던 라파에는 현재 가자지구 전체 인구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140만명의 피란민과 주민이 몰려 있다.
그간 하마스 24개 대대 대부분을 소탕한 이스라엘은 라파에 숨어있는 나머지 4개 대대까지 섬멸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국제사회는 이스라엘군이 라파를 공격할 경우 전례없는 규모의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전쟁이 장기화하고 영토 전역이 초토화하면서 가자지구 경제는 파탄 지경에 이르렀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세계은행(WB)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가자지구에서는 거의 모든 경제활동이 중단됐다"면서 "팔레스타인 경제는 근래의 경제사에서 가장 강력한 충격 중 하나를 겪었다"고 평했다.

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