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착륙 때 걸려 넘어졌다?…달에간 무인 오디세우스의 현 상태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민간 최초로 달에 착륙한 미국의 무인 우주선 '오디세우스'. 일단 달에 착륙한 것은 확인됐지만 정상 작동 중인지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러 가운데 이 우주선을 개발한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23일(현지 시간) 오디세우스가 달 표면에 측면으로 착륙해 옆으로 누워있는 상태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스티브 알테무스 인튜이티브 머신스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미 항공우주국(NASA)과 함께 연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오디세우스가 착륙 지점에서 발이 걸려 부드럽게 넘어졌을 수 있다"며 "이 착륙선의 방향이 (달) 표면 쪽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오디세우스를 본뜬 작은 모형을 가져와 추정되는 착륙 상황을 시연하면서 우주선이 속도를 줄이고 사선 방향으로 착지하는 과정에서 표면에 튀어나온 암석에 한쪽 발이 걸리며 쓰러졌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회사는 전날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 공지에서 "비행 관제사들이 오디세우스가 수직으로(upright) 서 있고 데이터를 전송하기 시작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날 우주선의 현 상태에 대한 설명을 번복하면서 계획한 대로 완벽한 연착륙에 성공하지는 못했음을 시인한 셈이다.

알테무스 CEO는 우주선의 연료 탱크에 있는 잔여물의 위치를 통해 기체의 방향을 추정하는 과정에서 전날에는 오류가 있었다고 해명했다.

우주선에 탑재된 NASA의 과학 장비 6개의 가동이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지에 대해 NASA의 조엘 컨스 부국장은 "새로운 (지표면) 방향 때문에 어려울 수 있는 측정이 있는지 평가 중"이라고 답했다.


컨스 NASA 부국장은 오디세우스의 이번 달 착륙으로 1972년 아폴로 17호 이후 미국이 반 세기 만에 달에 도달했다는 점과 이를 정부 기관이 아닌 민간 기업 최초로 이뤘다는 점, 착륙 지점이 역사상 달 남극에 가장 가깝다는 점이 주요 성과라고 평가했다.
컨스 부국장은 특히 "앞으로 '아르테미스' 유인 달 탐사 임무의 초점이 될 (달) 남극이라는 이례적인 지역에 착륙한 것은 엄청난 성과"라고 강조했다.

이번 임무는 NASA의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와 연계된 '민간 달 탑재체 수송 서비스'(CLPS)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CLPS는 NASA가 민간 기업을 활용해 무인 달 탐사를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으로 빠르게 추진하는 프로그램이다.

NASA는 오디세우스에 탑재된 과학 장비들이 달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2026년 하반기 우주비행사들을 달에 보내는 유인 달 탐사 임무에 활용할 계획이다.

착륙 때 걸려 넘어졌다?…달에간 무인 오디세우스의 현 상태는
In this image from video provided by NASA, Steve Altemus, CEO and co-founder of Intuitive Machines, describes how it is believed the company's Odysseus spacecraft landed on the surface of the moon, during a news conference in Houston on Friday, Feb. 23, 2024. (NASA via AP) AP PROVIDES ACCESS TO THIS PUBLICLY DISTRIBUTED HANDOUT PHOTO PROVIDED BY NASA; MANDATORY CREDIT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