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지뢰 밟아 한쪽 다리 잃은 24살 군인…태권도 기네스북에 올랐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지뢰 밟아  한쪽 다리 잃은 24살 군인…태권도 기네스북에 올랐다
김형배씨가 지난 1월 24일 기네스북 도전을 위해 태권도 뒤돌려차기로 3단 연속 격파를 하고 있다. 발차기하는 왼쪽 다리가 의족이다. <김형배씨, 연합뉴스>

부산에서 개인택시 기사를 하는 김형배(65) 씨. 그는 24살 때 군 제대를 한 달 앞두고 지뢰를 밟아 한쪽 다리를 잃었다. 태권도 사범과 액션 배우를 꿈꿨던 김 씨의 꿈은 산산조각났다. 제대후 3년간 술로 허송세월을 했다.

이같은 김 씨가 40여년의 세월이 흐른 최근 장애인 태권도 세계 최고수로 다시 태어나 화제다.

24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20일 영국 기네스 협회로부터 '세계 장애인 태권도 최고단자' 인증서를 받았다. 2019년 6월 태권도 7단에 승단했던 그가 최근 신청한 기네스 협회 심사를 통과한 것이다.

그는 앞서 지난 1월 24일 오후 8시 부산 동부수정체육관에서 기네스북에 도전했다. 이상정 부산태권도협회 원로회의 회원(공인 9단), 송화수 세계태권도본부 국기원 자문위원(공인 9단) 등 두 명의 증인과 선후배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진행한 발차기, 품새, 격파, 겨루기 등을 영상으로 찍어 영국 기네스 협회로 보냈다.

김 씨의 기네스 도전은 절망을 뚫고 일궈낸 인간승리 드라마다.

제대를 한달 앞둔 1983년 어느 날. 김 씨는 '말년에는 가랑잎도 조심해야 한다'는 상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휴전선 비무장지대 수색 근무에 참여했다. 하지만 불행히도 지뢰를 밟아 왼쪽 무릎 아래 다리를 잃었다. 헬기를 타고 도착한 병원에서 다리를 자를 때의 상실감은 어린 청년이 감당하기에는 너무나 컸다. 보름간 고통을 견디다 결국 너덜너덜해진 다리를 잘라냈다고 한다. 3년 내내 술만 마시며 허송세월했다고 한다.

하지만 마음을 다잡았다. 학업을 계속해 부산 동아대학교에 들어갔고 부산교통공사 공채에 합격한 후 결혼해 1남 1녀를 둔 가정도 꾸렸다. 그리고 마흔살에 의족을 달고 자신이 그토록 좋아했던 태권도를 재개하며 4~7단을 차례로 땄고 마라톤 풀코스도 완주했다. 그는 자신이 의족 장애인으로 태권도 최고단자라는 사실을 나중에 알게 돼 기네스북에 뒤늦게 도전하게 됐다.

김씨는 연합뉴스에 "한쪽 다리를 잃은 후 의족 장애인이 태권도를 하는 경우를 본 적도 없었고, 생각도 할 수 없었다. 아내는 다리가 불편한 사람이 위험하게 태권도를 한다고 만류했다. 그렇지만 정년까지 역무원 일을 하려면 체력이 필요해 태권도를 다시 시작하게 됐다"고 회상했다. 그는 "다리를 단련하기 위해 달리기를 시작했는데 의족을 찬 다리는 물집이 생기고 상처가 났다. 상처가 나으면 다시 달리고 체육관에 나가는 일을 반복하면서 차츰 발차기가 안정되고 중심을 잡을 수 있었다. 이후 태권도 전국대회에서 입상하고 마라톤 풀코스도 완주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기네스월드레코드에 기록 보유자로 등재돼 너무나 영광스럽고 기쁘다. 군 복무를 하다 다리를 잃었지만, 나의 희생으로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지킬 수 있었다고 생각하니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 김성준기자 illust7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