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레미콘업계, 50인 미만 중대재해법 유예 결의대회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레미콘업계, 50인 미만 중대재해법 유예 결의대회 개최
23일 서울 리베라협회에서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결의대회가 열렸다. [레미콘연합회 제공]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레미콘연합회)는 23일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제30회 정기총회를 갖고 50인 미만 사업장 중대재해처벌법 유예를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함께 개최했다고 밝혔다.

배조웅 레미콘연합회장은 "내 가족과 같은 직원이 다치길 바라는 경영자는 아무도 없다"며 "중소레미콘 업계가 모여 다시 중대재해처벌법 유예를 외칠 수밖에 없는 절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질적 사고예방을 위해서 국회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법안 유예를 통해 준비할 시간을 달라"고 말했다.

레미콘연합회는 전국에 산재한 500여 개 중소레미콘 공장에 중대재해처벌법 유예 법안 통과를 촉구하는 현수막을 설치하는 등 법안 유예를 위한 활동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